close_btn
조회 수 2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기억하며
2018년5월13일 새길교회 주일예배 기도문


2천년 전 예루살렘,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은 예수가 유대인들을 소요케 하고 자신을 왕으로 자처한다며 고소하였습니다.
'그 머리 위에 이는 유대인의 왕 예수라 쓴 죄패를 붙였더라'
'5.18광주사태는 폭동이다.'
1980년 5월 광주, 이는 민주화운동과는 거리가 먼 북한 특수군이 침투하여 일으킨 반란 폭동이라고 하였습니다.

오직 정의를 물 같이, 공의를 마르지 않는 강 같이 흐르게 할지어다.
신군부의 헌정파괴와 반민주화에 맞서서 어두움의 시대에 빛이 되고자 했던 사람들.
그리고 그런 그들에게 주먹밥을 해주고 헌혈을 해 주었던 평범했던 그러나 그 속에 예수가 말씀하신 선한 마음을 가졌던 사람들.  

오늘 우리가 누리는 민주화된 세상은 그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국가폭력의 희생자인 그들은 4.16세월호 사고 때 학교와 거리 곳곳에 노란 플래카드를 내걸어 함께 추모하였고, 광주시민상주모임을 만들어 3년상을 치르듯 유족들과 연대하여 진상규명활동을 하였습니다.
기억하겠습니다. 행동하겠습니다.

이제 우리가 광주민주화운동을 했던 광주시민들에게도 해주어야 할 약속입니다.
38년의 시간이 지난 지금에도 진실은 아직 온전히 규명되지 못하였고 그 때의 폭력과 후유증으로 인생의 시간이 멈추어버린 채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있으며 우리는 아직 희생자와 가족들을 충분히 기억하고 살펴보지 못하였습니다.

사살, 암매장, 고문, 구타, 성폭력, 비인격적 모독과 같은 반인륜적 행위
공포, 두려움, 사망, 부상, 우울증, 불안장애, 자살
평범했던 이들이 느껴야 했던 그 고통을 잠시 함께 느껴 봅니다.
예수님 당신도 조롱 당하고 찔리우고 맞고 피를 흘리며 거기 그 자리 함께 계셨습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68 안식일의 축복 2018.08.15 34
267 2018년7월29일 주일예배 기도문 2018.08.01 150
266 2018년7월22일 주일예배 기도문 2018.07.25 128
265 2018년7월15일 주일예배 기도문 2018.07.17 175
264 이방인에게도 포용을 2018.07.17 134
263 살아계신 평화의 하나님 2018.06.30 206
262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기도 2018.06.24 241
261 역사를 주관하시는 평화의 하나님 2018.06.16 187
260 한반도에 평화를... 2018.05.30 247
259 평화를 위하여 애쓰는 기독인! 2018.05.23 255
»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기억하며 2018.05.17 250
257 2018년4월22일 주일예배 기도문 2018.05.12 470
256 2018년4월29일 주일예배 기도문 2018.04.30 704
255 세월호 참사 4주기 기억과 동행 예배 기도문 2018.04.29 275
254 2018년4월1일 부활주일 예배 기도문 2018.04.04 409
253 진정한 용기 2018.03.20 435
252 2018년3월11일 주일예배 기도문 2018.03.17 606
251 2018년3월4일 주일예배 기도문 2018.03.08 669
250 화합을 위한 질문 2018.02.27 448
249 2018년1월7일 주일예배 기도문 2018.01.21 19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