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5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7년12월3일 주일예배기도문_정공자



'사랑하는 자들아, 하나님이 이같이 우리를 사랑하셨은 우리도 서로 사랑하는 것이 마땅하도다'


사랑의 하나님, 한주간 흩어져 있던 저희가 자리에 모여 예배를 드릴 있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때때로 격게되는 고난 속에서도 하나님을 찬양하고 하나님과 진심으로 교통하고자 주님 앞에 모였습니다.

 

저희는 하나님과 함께 하겠다고 다짐하면서도 생활이 바쁘다는 이유로 메마르고 피폐한 자신의 모습을 하나님께 고백하지 못한 살아가고 있습니다.

마음속 깊은 곳에 진심으로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하나님께서 저희를 통해 이루려고 하는 것이 무엇인지 깨닫지 못하는 순간이 많습니다. 매순간마다 하나님은 저희와 함께 계심에도 불구하고 어둡고 부정적인 생각으로 가득 채우며 살아가고 있는 어리석은  저희를 용서하여 주시옵소서.

 

하나님께 드리는 기도를 통하여 우리의 생각을 비우고 신실하신 하나님을 만날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이제 아기 예수님이 탄생하신 12월을 맞아 주님을 향한 저희의 생각과 다짐을 새롭게 하기를 진심으로 원하며 예수님께서 몸소 실천하신 사랑, 평화, 화합의 길을 저희도 따라갈 있도록 마땅한 지혜와 용기을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사랑하는 부모를 떠나 보낸 형제 자매가 있습니다. 그들의 슬픔을 위로하여 주시고 고통을 나눌 있기를 원합니다.

저희의 모든 것을 아시는 주님, 자녀 삼으신 저희의 참모습을 깨닫게 하여 주시고 저희 안의 진정한 사랑을 일깨워주시옵소서.

 

작은 일이나 큰일이나 기도를 통해 매순간 하나님과 교감을 나누기를 원합니다.

근심과 절망보다는 기쁨과 소망으로 가득할 있기를 간절히 바라며 사랑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기도 드립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