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1633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커피 향기 속에서 신학을 만나다

 

 

                                                                                                                                               박선옥

 

 

                                                     images.jpg


아무리 에너지가 넘치는 사람이라도 맥을 못 추는 시기가 저에게도 찾아왔습니다.

갱년기 때에는 의지나 성격, 습관 등 모든 것이 뒤집어진다고 합니다. 40~50대 여성 열 명 중 여덟 명이 우울해 합니다.

 

하지만 무슨 마술에 걸렸는지 저는 요즘 깔깔거리는 시간이 더 많아졌습니다. 생활에도 변화가 와서 이젠 조급하게 사는 삶이 시시해졌습니다.

그 동안 아이들 키우느라 수고했다고 스스로에게 상을 주기도 하고 , 화창한 날엔 탄천으로 나가 바람과 물, 꽃을 보며 자연에 감동하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걸으면서 기분이 좋아짐을 느끼며, 성찰하는 시간도 갖습니다.

 

신학이 없는 신앙은 위태롭고, 신앙이 빠진 신학은 무의미하다는 말이 공감되는 요즘입니다.

 

교회를 잘 몰랐던 시절 30대에 다녔던 교회는 신학은 없었으나 신앙에 충실한 교회였습니다. 돌이켜보면 말도 많았던 대형교회임에도 불구하고, 거기에서도 배울 점이 있었고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하며 삽니다.

40대 초반 새길 교회에서 만난 '깊은 신앙, 넓은 신학'은 지금까지 나를 지탱하게 해준 신선한 경험 이었습니다. 지금도 이어지고 있는 신학강좌가 이제서야 소중함으로 다가옵니다.

 

얼마 전 새길 미래위원회 평신도 신학 팀의 일원이 된 후 평신도로써 신학을 체계적으로 공부한다는 것에 부담을 느끼면서도 그 중요성을 절실히 깨달았습니다. 신앙은 주관적이고 다양한 체험을 토대로 형성되는데 비해, 신학은 이를 논리적이며 종합적인 검증작업을 통해 체계화하는 역할을 하여, 건전한 신앙을 쌓아 가게 한다는 것입니다. 균형 잡힌 신앙을 위해서는 신앙과 신학의 조화가 필요함을 새삼 느끼고 있습니다.

 

새길 교회의 미래에 관심이 많은 저로서는 사도 바울이 빌립보 교회에 당부한 말씀이 울림으로 다가옵니다.

 

첫째, 빌립보 교회의 사랑이 참된 지식과 통찰력으로 점점 풍성하게 되는 것.

둘째, 빌립보 교회가 지극히 선한 것을 분별하는 교회가 되는 것.

셋째, 빌립보 교회가 의의 열매를 가득 맺어 하나님께 영광과 찬송을 드리는 교회가 되는 것.

 

종교적 삶에 있어서 잘못된 지식을 버리고 참된 지식과 분별력을 갖는 것은 건전한 신학을 통해 형성된다고 봅니다. 신학은 인간이 하나님에 관해 말하는 것이면서도, 그 작업을 하는 인간 자신을 회복하는 작업이기도 하기에 인간 구원의 과정이라고 합니다.


                                                    untitled1.png

 

우리는 인생 100세 시대를 각자 준비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얼마만큼의 돈이 필요하냐고 물으며 불안을 조성하는 사회분위기에 살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대에 그리스도인으로 잘 살고 있는지 반성해봅니다. 더 나아가 오히려 지금을 새로운 황금기로 여기고 여유를 찾으려 합니다.

 

불안 극복의 해결책으로는 개인주의가 아닌 공동체적 연대감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새길 공동체 안에서 영혼의 역량이 부족하더라도 성서를 바탕으로 하는 신학에 한 걸음씩 다가서면서 반응하려 합니다. 그리하여 불신은 신앙으로, 미움은 사랑으로, 탐욕은 절제로 변화하도록 한 마음으로 힘을 써 하나님과 우리, 형제와 형제가, 우리를 둘러싼 자연과의 관계가 회복되기를 소망합니다.

신학은 남을 가르칠 목적에서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몸과 마음을 닦고 남을 평안하게 하는 게 중요하다 하니, 멀게만 느껴졌던 신학을 다시 한 번 바라보게 됩니다.

 

사실 신학이란 말은 내겐 아직도 부담이 되는 이름입니다. 마치 소개팅에서 만난 신학생처럼 말입니다. 하지만 이젠 하나님의 뜻을 찾아가는 데 길잡이가 되어줄 것을 알기에 조심스럽게 따라가고 싶습니다.

 

매일 아침을 시작할 때 커피를 마시듯, 그렇게 신학을 만나고 싶습니다.

 

 

     

** 박선옥 자매님은 2001년 겨울, 새길 교회에 출석하기 시작하여 지금까지 친교부에서 봉사하고 계십니다. 앞으로도 계속 새길 교회 안내자 역할을 희망하신다고 하네요.

  • ?
    루시사랑 2016.04.11 23:01
    계획된 원고를 못 받아 전전긍긍하던 와중에 선뜻 글을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진솔한 글 많은 분들이 읽으시고 공감해주시길 바랍니다~
  • ?
    김근철 2016.04.12 09:48
    주일마다 따뜻한 미소로 새교우를 맞이하시는 자매님, 늘 감사드립니다.
    봉사하는 자매님의 모습 자체가 신학의 일부이며, 신앙의 실천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 ?
    배종희 2016.04.17 16:39
    '커피 향기 속에서 신학을 만나다'의 제목 만으로도 신학이 설 자리와 목적을 다 말해줍니다. 일상에서 언제든 자연스럽게 마실 수 있는 커피처럼, 신학이야말로 바람직한 신학이겠지요. '지식권력'이란 말이 있지만, 신학처럼 강한지식권력은 없을 겁니다. '평신도신학'이란 자체도 지식권력의 잔재라 그 용어조차 안 썼으면 하는 것이 제 바램입니다. 신론인 인간론이고 인간론은 신론입니다. 철학이 신학의 시녀라면, 신학은 인간의 시녀입니다. '커피 향기 속에서 만나는 신학'이 새길 교우들의 신앙을 풍성하게 하기를...
  • ?
    정영훈 2016.04.18 15:40
    조급하게 사는 것이 시시해졌다는 말씀이 다가옵니다. 크게 웃는 일이 많아지셨다니 참 좋습니다. 변함없이 꾸준하게 자리를 지키시는 모습이 제게는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박선옥 2016.04.18 23:57
    모두 모두 최선을 다하는 모습,
    사랑하고 고맙습니다.
  • ?
    바람소리 2016.05.10 00:03
    ..
  • ?
    김희국 2016.06.01 21:00
    늦게나마 자매님 글 잘 읽었습니다. 새길교회를 아끼는 마음을 함께 느낍니다.

  1. 따뜻한 위로가 되어 줄 <담요> 한 장- 정공자

    Date2017.11.02 By루시사랑 Reply4 Views340 file
    Read More
  2. 요한 이야기 : 그 사람 어디 출신이야?- 박현욱

    Date2017.08.20 By루시사랑 Reply6 Views424 file
    Read More
  3. 새길과의 첫 인연, 나에게 새길이란?- 인터넷 소통부

    Date2017.06.26 By루시사랑 Reply6 Views679 file
    Read More
  4. 나는 버마 난민촌에 왜 가는가- 권태훈

    Date2017.04.23 By루시사랑 Reply4 Views723 file
    Read More
  5. 이 모습 이대로- 민병배

    Date2017.02.25 By루시사랑 Reply6 Views1282 file
    Read More
  6. 나를 울게 하는 것- 김문음

    Date2016.12.20 By루시사랑 Reply12 Views1379 file
    Read More
  7. 나의 기도에 관하여- 백성광

    Date2016.11.07 By루시사랑 Reply5 Views1498 file
    Read More
  8. 나의 방언 이야기- 강기대

    Date2016.08.31 By루시사랑 Reply15 Views2119 file
    Read More
  9. ILO에서 바라 본 한국의 노동- 이건우

    Date2016.05.27 By루시사랑 Reply19 Views1915 file
    Read More
  10. 커피 향기 속에서 신학을 만나다- 박선옥

    Date2016.04.11 By루시사랑 Reply7 Views1633 file
    Read More
  11. ‘광장’ 안의 우리들? ‘광장’ 밖의 우리들?- 이혜영

    Date2016.01.22 By루시사랑 Reply12 Views1460 file
    Read More
  12. 예수님의 VIP는?- 배찬수

    Date2015.11.10 By루시사랑 Reply6 Views1885 file
    Read More
  13. 내 평생 떨쳐 버리지 못한 충격- 양재복

    Date2015.09.04 By루시사랑 Reply9 Views1610 file
    Read More
  14. 진단으로써의 원죄- 강기대

    Date2015.07.10 By루시사랑 Reply7 Views2259 file
    Read More
  15. 노동과 사회, 그리고 소프트웨어- 안재하

    Date2015.05.10 By루시사랑 Reply5 Views1223 file
    Read More
  16. 세월이 가면: 기억과 공간- 김보식

    Date2015.03.06 By루시사랑 Reply7 Views1733 file
    Read More
  17. 심리적 고통에서의 자유를 꿈꾸다- 문현미

    Date2015.01.02 By루시사랑 Reply9 Views3149 file
    Read More
  18. 빚진 자의 기억하는 법- 장은정

    Date2014.11.28 By루시사랑 Reply6 Views1839 file
    Read More
  19. 지금 시작하면 언제 주인공 돼?- 송준화

    Date2014.10.22 By루시사랑 Reply8 Views2835 file
    Read More
  20. 꽃보다 청춘이었을까?- 최균

    Date2014.09.13 By루시사랑 Reply9 Views258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