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30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남자들이 죽을 때 후회하는 5가지

죽을 때 후회하는 5가지
① 내뜻대로 살걸
② 일 좀 덜 할걸
③ 화 좀 더 낼걸
④ 친구들 챙길걸
⑤ 도전하며 살걸

 

만일 오늘이 삶의 마지막날이라면 무엇을 후회하게 될까? 돈이나 명예 따위가 아니라는 건 알겠지만 구체적인 답이 떠오르지 않는다면, 임종의 순간을 미리 맞았던 타인들의 ‘깨달음’을 참고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영국 <가디언>은 1일 최근 영어권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책 <죽을 때 가장 후회하는 다섯가지>를 소개했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말기환자들을 돌봤던 간호사 브로니 웨어가 블로그에 올렸던 글을 모아 펴낸 책이다.

 

이 간호사는 수년간 말기환자 병동에서 일하며 환자들이 생의 마지막 순간에 보여준 ‘통찰’을 꼼꼼히 기록했다. 그가 지켜본 사람들은 임종 때 경이로울 정도로 맑은 정신을 갖게 됐는데, 저마다 다른 삶을 살았던 사람들이지만 놀랍게도 후회하는 것은 거의 비슷했다.

 

가장 큰 회한은 ‘다른 사람들의 기대에 맞추지 말고, 스스로에게 진실한 삶을 살 용기가 있었더라면’ 하는 것이었다. 사람들은 삶이 끝나갈 때쯤 돼서야 얼마나 많은 꿈을 이루지 못했던가 ‘명확하게’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어떤 것을 하거나 하지 않기로 한 자신의 ‘선택’ 때문에 꿈의 절반조차 이루지 못한 채 죽어야 한다는 것을 부끄러워했다.

 

‘일 좀 덜 할걸’ 하는 후회는 ‘모든 남성’에게서 나타난 공통점이었다. 그들은 회사에서 쳇바퀴를 도느라 아이들의 어린 시절과 배우자와의 친밀감을 놓친 것을 ‘깊이’ 후회하고 있었다.

죽기 전에 후회하지 않으려면 ‘감정’을 표현하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겠다. 임종을 앞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과 평화롭게 살기 위해 자신의 감정을 억누른 ‘부작용’을 지적했다. 그들은 솔직한 감정을 표현하지 못해 내면에 쌓인 냉소와 분노가 ‘병’을 만들었다고 여겼다.

 

사람들은 또 임종 직전에야 ‘오랜 친구’의 소중함을 깨닫곤 했다. 하지만 막상 그땐 친구들의 연락처도 수소문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았다.

 

마지막으로 스스로를 좀더 행복하게 놔두지 않은 것도 큰 아쉬움으로 남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크게 웃고 삶의 활력소를 찾고 싶었다는 걸 깨닫고 이 세상을 떠났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3 ◆ 볼수록 예쁜 글 ◆ 퍼옴 길벗 2012.12.22 2230
292 건강 십훈[옮겨 옴] 길벗 2012.11.14 2326
291 나부터 돌아보기 - 옮겨 옴 길벗 2012.10.18 2386
290 다리 꼬고 앉을 때 생기는 의외의 '부작용' 펌 길벗 2012.09.03 2559
289 어느 판사의 감동적인 이야기 2 강기철 2012.08.31 3436
288 돼지저금통2차지원_철원꽃다지공부방 3 file 임영관 2012.06.22 2744
287 여름철 과일, 아침 저녁 중 언제 먹는게 좋을까?[옮겨옴] 길벗 2012.04.24 3323
286 세가지 중요한 것[옮겨옴] 1 길벗 2012.04.24 2367
285 새로 분양할 보무당당한 돼지군단입니다 4 file 김덕년 2012.02.23 2819
284 함께 먹으면 안 되는 음식 [옮겨 옴] 길벗 2012.02.22 3625
283 돼지저금통후기_추가모금 및 1차연탄지원 1 file 임영관 2012.02.18 2616
» 남자들이 죽을 때 후회하는 5가지[옮겨 옴 - 한겨레신문] 길벗 2012.02.14 3093
281 친구여 -법정- [옮겨옴] 1 길벗 2012.02.08 2625
280 돼지저금통 4주차& 5주차 1 file 임영관 2012.01.30 2705
279 돼지토끼사진전-제2차, 제3차 and 단체사진^^ 4 file 임영관 2012.01.15 3094
278 From a distance [옮겨옴] 1 길벗 2012.01.11 2680
277 안티 에이징을 위한 7가지 식품 길벗 2012.01.10 3429
276 원수는 물에 새기고, 은혜는 돌에 새겨라!![옮겨 옴] 길벗 2012.01.07 2616
275 귀한 돼지저금통 모금합니다 임영관 2011.12.17 2728
274 남선교회 총회 사전보고 1 file 신상화 2011.12.13 329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