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2483 추천 수 4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늦었지만. 병인이형의 도움을 빌려-
 저번주에 이루어진 청년부 활동을 올립니다.

 
들어가는 말 :

 

 얼마전에 종부세 일부 위헌판결이 내려졌는데요. 종부세는 노무현대통령때 시민단체등 진보진영의 요구를 받아들여 제정된 토지세입니다. 땅에 사람이 모여들고 도시가 생기어 모든 경제, 사회, 문화가 함께 발전하여 그 땅의 가치가 높아지는 것인데, 이렇게 사회 전체의 발전으로서 발생한 모든 이익이 오직 토지소유자에게만 돌아가니 결과적으로 세월이 흐르고 땅의 가치가 높아질수록 (땅의 소유자가) 불로소득이 발생되게 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그 소유자에게서 땅을 빼앗을 수는 없습니다. 그 사람도 나름 노력하여 사회 규칙에 의거하여 자신의 부를 늘린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다시한번 뜻을모아 조금더 합리적인 규칙과 사회시스템을 구성하여 사회의 모순점을 고쳐나가야 할 것입니다.

 제가보기에 종부세라는것은 자본주의의 모순점을 고쳐나가야 할 첫걸음에 해당하는 것 같고, 첫걸음부터가 많은 불만과 비난에 봉착해 있지만 서로 조금씩만 양보하면 충분히 합리적인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겠지요.

 청년회 여러분들은 종부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그냥 생각나는대로 말씀해 주시면 됩니다. 명랑히어로를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명렁히어로는 사회의 주요 논점들을 비전문가의 시선으로 바라보며 유퀘하고 즐겁게 대화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우리들은 전문가가 아닙니다. 자신이 아는대로 말할뿐이며, 또한 자신의 생활과 관련하여 말할 뿐입니다. 비단 종부세문제뿐만 아니라 조금더 영역을 넓혀서 자본주의의 모순에 대해 말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윤식 : 주제가 너무 무거운것 같다. 편하게 이이갸할 주제여야 하지 않는가

 지니 : 주제선정은 담당자의 재량이다.

 병인 :컨셉이 무거운 주제를 가지고 비전문가의 시선으로 가볍게 이야기 하는 것이다.

 정재 : 종부세고 뭐고 내 관심 밖이다. 그냥 착하게 살며 사회운동하는 분들에게 마음속으로 지지를 보내며 살고 싶다.

 유진,윤식 : 그런 생각은 이기적이다.

 윤식 : 종부세는 여러가지로 문제가 많다. 그러니 위헌판결을 받지 않았는가.

 병인 : 어차피 완벽한것은 없다. 이것도 안되고 저것도 안된다고 포기할수는 없다.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

 숙경 : 많은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처럼 강남사람들이 잘사는것만은 아니다. 강남에 살면 그만큼 더 많은 비용이 들며 결과적으로 강남 사람들도 힘든건 마찬가지이다.

 지니 : 물론 강남사람들도 힘들겠지만 타 지역 사람들과 힘든 수준이 다르지 않는가

정명 : (종부세 위헌판결에 대한 법적인 설명,-기억이 안난다는;;)


-------------

공지하겠습니다.

이번주 청년부 모임후 양승찬.최순복 가정을 방문할예정입니다.
자연이가 보고 싶으신 분들은 어서들~~~오십시오^^

12월달 운영자를 모집 또 모집합니다.~~~~
 


 

  • ?
    김유진 2008.11.26 23:36
    헉!! 정리하려거든 제대로 정리하고,, 안 하려면 그냥 말지..이게 뭐냐? 내 의견이 고작 저거야? 말 대따 많이 했구만;;;
  • ?
    김호성 2008.11.27 00:53
    ㅋㅋ
    병인이형의 글이 잼나서 그대로 옮긴 1인.
    여기서 빠진 것도 있습니다.
    첨가는 안하고 뺴기만 했듬.

  • ?
    박정재 2008.11.27 03:44
    오~ 저는 제대로 정리됐음. 미가님은 정리의 달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9 종부세는 위헌판정을 받았지만- 4 김호성 2008.11.26 2845
» 청년회 11월 네번째주 모임 및- 3 김호성 2008.11.26 2483
1097 청년부 11월 셋째주 모임. 3 김호성 2008.11.17 3052
1096 11월 둘째주 청년부 모임 4 김호성 2008.11.09 2546
1095 11월 첫째주 모임 및- 3 김호성 2008.11.03 2502
1094 역사 교과서 문제 포럼. 2 김호성 2008.10.29 2048
1093 10월 4주 청년회 모임 3 황민령 2008.10.28 2324
1092 [re] 청년부 책 나눔 2 김호성 2008.10.21 2592
1091 10월 3주 청년회 모임 5 황민령 2008.10.20 2774
1090 폴 크루그먼의 '미래를 말하다' 김호성 2008.10.13 3379
1089 10월 둘째주 청년부 모임 및 공지 2 김호성 2008.10.13 2580
1088 10월 1주 청년회 모임 및 10월 계획 4 황민령 2008.10.05 2600
1087 류상태 선생님 신간 '소설 콘스탄티누스' 3 김호성 2008.10.03 3597
1086 9월 마지막 주 청년회 모임 3 황민령 2008.09.29 2164
1085 9월 셋째주 청년부 모임 3 file 김호성 2008.09.22 1908
1084 근간의 강의석씨에 대한 것들. 8 김호성 2008.09.09 2905
1083 9월 첫째주 청년부 모임 2 김호성 2008.09.09 2093
1082 8월 마지막 주 청년회 모임 4 황민령 2008.09.04 2058
1081 9월 운영계획입니다! 5 황민령 2008.08.26 2221
1080 수련회 대담시 정재군의 의견이 생각나서 따온 글. 1 김호성 2008.08.26 2864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