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2066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318394.html
( 동영상이 링크되어 있습니다.)

사관에 따라 지나온 역사는 다르게 기록된다는 것이 요즘에 부쩍 드는 생각입니다 보수,진보계에서의 요즘 역사 교과서 문제에 관한 포럼이 있어 올립니다.

근데 문득 이런 포럼이나 토론을 보면 그런 생각이 듭니다.
"결국엔 이런 다른 가치관이나 사관의 차이를 좁히거나 통합시키는 것은 불가능하고, 같은 한자리에 모여서
 멱살 안잡고 안싸우며 서로 말로 하는 것 자체가 의미가 있구나" 하구요...
  • ?
    이인 2008.10.30 16:30
    통합은 어렵더라도

    서로 다른 점을 이해하려는 애쓰는 태도가 중요하지요.

    열린 자세는 토론의 기본인데, 갖추기가 쉽지 않지요.

    물론, 이렇게 된 역사 배경과 사회 구조, 교육문제가

    얽히긴 하지만 그럼에도 먹물 먹은 사람들은

    깨어나가야 하지요.
  • ?
    김호성 2008.10.30 20:28
    먹물먹은 사람들이 깨어있기가 쉽지 않다는게
    나름 결론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9 종부세는 위헌판정을 받았지만- 4 김호성 2008.11.26 2863
1098 청년회 11월 네번째주 모임 및- 3 김호성 2008.11.26 2497
1097 청년부 11월 셋째주 모임. 3 김호성 2008.11.17 3075
1096 11월 둘째주 청년부 모임 4 김호성 2008.11.09 2558
1095 11월 첫째주 모임 및- 3 김호성 2008.11.03 2517
» 역사 교과서 문제 포럼. 2 김호성 2008.10.29 2066
1093 10월 4주 청년회 모임 3 황민령 2008.10.28 2338
1092 [re] 청년부 책 나눔 2 김호성 2008.10.21 2619
1091 10월 3주 청년회 모임 5 황민령 2008.10.20 2790
1090 폴 크루그먼의 '미래를 말하다' 김호성 2008.10.13 3396
1089 10월 둘째주 청년부 모임 및 공지 2 김호성 2008.10.13 2598
1088 10월 1주 청년회 모임 및 10월 계획 4 황민령 2008.10.05 2617
1087 류상태 선생님 신간 '소설 콘스탄티누스' 3 김호성 2008.10.03 3638
1086 9월 마지막 주 청년회 모임 3 황민령 2008.09.29 2182
1085 9월 셋째주 청년부 모임 3 file 김호성 2008.09.22 1927
1084 근간의 강의석씨에 대한 것들. 8 김호성 2008.09.09 2922
1083 9월 첫째주 청년부 모임 2 김호성 2008.09.09 2105
1082 8월 마지막 주 청년회 모임 4 황민령 2008.09.04 2074
1081 9월 운영계획입니다! 5 황민령 2008.08.26 2238
1080 수련회 대담시 정재군의 의견이 생각나서 따온 글. 1 김호성 2008.08.26 2880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