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인권연대 영화모임 16탄] "한겨레 영화 담당 이재성 기자와 함께하는 영화여행"

 <영화모임>의 4월 작품은 이숙경 감독의 <어떤 개인 날>(2009)입니다. 베를린 영화제에서 넷팩상, 아시아 영화진흥기구상을 수상하였으며, 제1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뉴커런츠 부문 공식초청되어 상영됐으며 많은 이들의 호평을 받았던 작품입니다. 이숙경 감독은 자신의 자전적 이야기에 살을 붙여 현대인들의 고통과 외로움을 담아내었습니다.

 특히 작품 속 앞을 보지 못하는 아버지와 딸이 실제 감독의 아버지와 딸이라는 점이 독특하게 다가오는 이 작품은 이혼이라는 경험을 함께 공유한 두 여자가 서로 아픔을 보듬어 주는 과정을 연기자들의 실감나는 열연과 감독의 세심한 연출력으로 솜씨 있게 다루었습니다. 이숙경 감독과의 대화 시간도 마련되었습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 일시 : 2010년 4월 6일(화) 저녁 7시 30분
  • 장소 : 장충동 경동교회 여해문화공간(동대문역사문화공원 4번출구 장충동 방면 3분거리)
  • 문의 : 인권연대 사무국(02-749-9004)
  •   영화 정보

    INFORMATION
    영어제목 : The Day After

    감독 : 이숙경

    주연 : 김보영, 지정남

    제작사 : KAFA
    배급사 :
    CJ 엔터테인먼트

    제작국가 :
    한국

    제작년도 : 2008년
    상영시간 : 87분
    장르 :
     드라마


    SYNOPSYS

     이혼 1년 차 보영은 일상의 소소한 갈등도 참아내지 못할 만큼 지쳐 있다. 집을 나서는 골목길에선 택배 청년과 시비가 붙고, 마감을 훌쩍 넘긴 원고독촉도 그녀의 신경을 곤두세운다. 이제 겨울이 지나면 마흔 살이 되는 보영은 자신의 곁에서 아이답지 않은 덤덤한 얼굴로 일상을 보내는 딸아이가 걱정스럽지만 되려 짜증만 더 낸다. 전 남편은 한 통의 문자메시지로 재혼을 통보하고, 늘 위안이 되어 주었던 친구도, 오랜만에 불러낸 옛 남자친구도 보영에게 외로움만 확인시켜줄 뿐이다. 버둥댈수록 점점 수렁에 빠져드는 것 같은 무거운 나날들.

     보영은 딸아이를 시각장애인인 아버지에게 맡기고 한 연수원에 특강을 하러 간다. 연수원 숙소에서 민요강사인 정남과 함께 방을 쓰게 된 보영. 밀린 원고를 쓰려 애쓰는 보영에게 정남은 넉살 좋게 맥주를 권하며 말을 건다.

     똑같이 이혼의 아픔을 가지고 있는 두 여자는 파티를 하듯 서로의 가슴 속 이야기를 하기 시작한다. 아직 이혼 후의 삶에 적응하지 못하고 마음이 닫혀있는 보영에게 정남은 ‘아프면 아프다고 말해야 한다’고 한다. 정남의 충고에 보영은 화를 내고, 정남은 그런 보영이 ‘솔직하지 못하다’며 더 몰아세운다. 다시 낯선 타인처럼 말없이 돌아누운 두 여자는 어두운 방안에서 서로의 흐느낌을 느낀다.

    “나만 힘든 게 아니구나 아줌마들 위로받았으면”
    베를린영화제 넷팩상 ‘어떤 개인 날’ 이숙경 감독

    한겨레 이재성 기자
    <style type="text/css"> .article, .article a, .article a:visited, .article p{ font-size:14px; color:#222222; line-height:24px; } </style>


    » » 베를린영화제 넷팩상 ‘어떤 개인 날’ 이숙경 감독

    “이 아줌마가 영화감독이 됐어?”

    지난달, 이숙경(45) 감독이 독일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영화진흥기금상(넷팩상)을 받았을 때 사람들은 대체로 이런 반응을 보였다. 여성주의 인터넷 사이트 ‘줌마네’ 대표로 더 많이 알려진 그가 40대 중반의 나이에 영화감독이 됐다는 사실은 충분히 놀랄 만한 일이었다. 그러나 정작 이 감독은 ‘밥 먹으면 배부른 것처럼’ 당연하다는 투였다.

    “제가 글도 쓰고 방송도 하는 사람이잖아요. 이야기에 관심이 있는 거죠. 글보다는 영화가 감각적인 힘이 더 크잖아요. 하고 싶은 말을 더 잘하려고 영화를 택한 거죠.”

    상을 받은 영화 <어떤 개인 날>은 그의 장편 데뷔작이고, 전문 제작사가 아닌 영화 학교(한국영화아카데미)가 투자·제작한 작품이다.

    40대 중반에 영화감독 변신
    “주변에 이혼한 이 있다면 이 영화 보여주세요 다음 작품? 소재 차고 넘쳐요”

    ■ 뜻밖의 반응 상을 받으리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이 감독은 영화제 폐막식 하루 전날 독일을 떠났다. 트로피는 뒤늦게 비행기를 타고 서울로 오고 있다. 관객들의 관심은 뜨거웠다. 많은 사람이 보러 왔고, 많은 질문을 퍼부었다. 그는 “신기했다. 대부분 독일인인 관객들은 영화의 상황과 감정을 충분히 이해하고 느끼며 같이 웃었다”고 했다. 중년 주부의 이혼과 방황이라는 보편적 주제 때문일 것이다. 어떤 관객은 “외국 여성들이 공감할 만한 이야기를 일부러 기획한 것인가?”라고 질문하기도 했다. 그는 “동네 사람들과 소박하게 만든 영화다. 옆집 아줌마와 편하게 이야기하는 기분이었다”고 대답해 줬다.


    » <어떤 개인 날>

    ■ 아버지와 딸 영화에는 이 감독 주변의 사람들이 많이 나온다. 그의 시각장애인 아버지와 딸은 영화에서 주인공의 아버지와 딸로 출연했다. 그런데도 연기는 전문 배우 못지않다. 이 감독은 “연출의 힘”이라고 자신했다. “평소 말투나 행동의 특징을 최대한 살릴 수 있도록 대사와 상황을 만들어주고 반복해서 찍다 보면 내가 생각했던 장면 속으로 들어가는 순간이 ‘매직 아워’처럼 나타날 때가 있다”는 것이다.

    당연하게도, 영화는 다분히 자전적인 내용이다. 이 감독 역시 이혼했으며, 딸 하나를 혼자 키우고 있다. 그는 “내가 겪은 일과 겪지 않은 일이 반반쯤 섞여 있다”며 “내 경험은 (영화보다) 훨씬 더 복잡하다”고 말했다.

    ■ 마법 같은 밤 <어떤 개인 날>은 이혼 1년차 글쓰기 강사 보영(김보영)이 이혼의 상처에서 허우적대다 민요 강사 정남(지정남)을 만난 뒤 자신의 처지를 긍정하고 새로 살아갈 힘을 얻는다는 내용이다. 자극적 사건 대신 사실적인 에피소드와 자연스런 대사로 밀고 나가는 리얼리즘 계열의 영화다.

    보영은 남한강의 어느 연수원으로 강의를 하러 갔다가 정남과 같은 방을 쓰게 된다. 전라도 사투리를 구수하게 쓰는 정남은 보영을 달래고 으르며 “아프면 아프다고 말해요 언니, 안 그라면 병나요”라고 말한다. 이혼이란 경험을 공유한 두 여자는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헤집기를 반복하다 각자 돌아누워 훌쩍인다. 밤이 지나고 하늘은 푸르게 갠다. 영화의 3분의 1가량을 차지하는 이 ‘마법 같은 밤’ 장면은 대본대로 찍은 부분이 절반, 열쇳말만 주고 놀아보라고 한 부분이 절반가량이다. 술도 실제로 마셨다. 지정남씨는 “광주에서 지정남 모르면 간첩”이라고 할 정도로 유명 인사다. 마당극 배우이면서 광주 문화방송 <말바우아짐>의 진행자로 활약중인 그는 오디션의 맨 마지막 응시자였다.


    » <어떤 개인 날> 

    ■ 다음 영화는 ‘서포모어 증후군’. 두 번째 작품이 실패할 확률이 높다는 뜻의 조어다. 이 감독처럼 자전적 경험을 소재로 데뷔작을 만든 경우는 더 그렇다. 이 감독은 이런 걱정에 대해 당찮다는 듯 웃어넘겼다. “이야기는 차고 넘쳐요. 마을버스 뒷자리에 앉은 사람들의 대화도 가만히 들어보면 드라마가 얼마나 센데요. 아줌마, 아저씨들의 수다로만 이어지는 영화도 만들 수 있고, 성숙한 사람들의 멜로도 가능하죠. 나이 먹어서도 멋있는 연애 잘들 하더만요.”

    <어떤 개인 날>의 순제작비는 3700만원. 앞으로도 가능하면 저예산 영화를 만들 생각이다. 2006년 한국영화아카데미에 들어간 것도 “적은 돈으로 좋은 영화 만드는 법”을 배우기 위해서였다. 그는 “이번에 제대로 연습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관객들에게 “아줌마들이 보러 왔으면 좋겠어요. 만약 주변에 이혼한 친구가 있다면, 혹은 이혼 안 했더라도 서로 괴롭히며 오래 살고 있는 친구가 있다면, 영화 표 한 장 사주세요. 손잡고 같이 오시든가요. ‘세상에 힘든 게 나만이 아니구나’라고 위로받으셨으면 좋겠어요. 영화 속 주인공 같은 여자들 지금도 천지에 널렸던데요.” 12일 개봉.

    이재성 기자 san@hani.co.kr
    사진 탁기형 기자
    khtak@hani.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9 신이 필요 없는 사람 2 임병인 2010.04.25 3808
» [인권연대 영화모임 16탄] "한겨레 영화 담당 이재성 기자와 함께하는 영화 여행" 인권연대 2010.04.01 3647
1177 안티기독교에 대한 문답 2 임병인 2010.02.24 4048
1176 모두에게 고맙습니다. 1 성냥이 2010.02.23 3432
1175 징검다리 바자회 - 2월 첫째주 후기 2 김훈규 2010.02.08 4096
1174 청년회 2월 엠티 공지 2 황민령 2010.02.07 6185
1173 2월7일 청년회 바자회 2 file 김은배 2010.02.07 4074
1172 2월 계획 황민령 2010.02.07 3057
1171 1월 마지막 주 후기입니다. 1 file 박정명 2010.02.01 3413
1170 1월 넷째주 후기입니다. 1 박정명 2010.01.24 3102
1169 1월 셋째주 청년회 후기입니다. 7 file 박정명 2010.01.17 3872
1168 새길청년회 탐색(?)하러 오시는 형제자매님들! 1 성냥이 2010.01.17 3327
1167 더 사랑하기 위해 더 미워하는. 2 임병인 2010.01.12 3016
1166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2 임병인 2010.01.10 4649
1165 2009년 마지막 모임 후기 1 성냥이 2009.12.27 2893
1164 12월 3주 후기+4주 계획 3 성냥이 2009.12.20 3160
1163 12월 2주 후기+ 3주 묵상 말씀 3 성냥이 2009.12.14 2958
1162 12월 6일 후기 올려요. 9 성냥이 2009.12.07 3540
1161 어린이예배설교 - [강한마음] 임병인 2009.12.03 2804
1160 어린이예배설교 - [기도하는 방법] 임병인 2009.12.03 538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