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3183 추천 수 2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처음으로 새길깃발('새길' 두글자만 크게)과 함께




집회 초기






'새길' 깃발과 함께 행진




중앙우체국 앞을 지날 때




행진을 마치고 일부 청년들과 뒷풀이(청계천 소라기둥 근처 지난10일에도 모인 장소)


귀가길 종각역근처 촛불 모습




경향신문 뉴스메이커 6월17일자
"again 1987  6월의 함성 " 기사에 실린 교우들의 모습(크게 보시려면 화면 클릭)


오늘 집회에서 부르던 "임을 위한 행진곡"입니다.
......
동지는 간데 없고 깃발만 나부껴
......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

  • ?
    손경호 2008.07.06 02:03
    이명박 대통령께 드리는 국민 요구사항’ 전문


    시민을 비롯해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종교계, 정당, 시민사회단체 등은 비폭력 평화정신을 근간으로 미국산 쇠고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런 국민들의 열망을 받들어, 다음과 같은 요구 사항을 전달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 문제와 관련해 결자해지의 관점에서 풀고자 하는 진정어린 모습을 보여주기 바랍니다.


    첫째, 광우병 오염 미국산 쇠고기 수입과 관련해 재협상을 요구하는 것은 국민의 뜻이다. 당장 전면 재협상을 시작하라.
    둘째, 미국산 쇠고기 재협상이 이뤄질 때까지 현재 유통되고 있는 미국산 쇠고기를 모두 회수하고, 더이상의 유통을 중단하기 바란다.
    셋째, 비이성적인 경찰 폭력과 반민주적 공안탄압 및 언론탄압, 언론통제와 네티즌 탄압을 중단하고, 이런 탄압에 앞장섰던 책임자를 파면하라. 이와 관련해 우리는 어청수 경찰청장과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의 파면을 요구하며, 촛불집회 과정에서 구속된 사람들의 조속한 석방과 수배자들의 수배 해제를 요구한다.
    넷째, 민주주의 질서를 훼손하고 시민들의 삶의 질을 저하시킬 수 있는 의료 민영화, 방송장악 음모, 의료 공공성 포기, 한반도 대운하, 물·공기업 민영화, 고환율 정책 중단을 요청한다.
    다섯째, 위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민사회단체·종교계 대표들과의 대통령 면담 및 국민과의 소통을 위한 대국민 공개토론회를 요청한다.

    2008년 7월5일
    국민승리선언을 위한 범국민 촛불문화제 참가자 일동

    (2008년 7월6일 0시40분께 남윤인순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운영위원이 대한문 앞 무대차량에 올라 ‘이명박 대통령께 드리는 국민 요구 사항’을 발표했다. 5일 오후 8시30분께 청와대 쪽에 직접 전달하려다 ‘단순 민원접수’하듯 다루려는 청와대 쪽의 태도에 반발해 국민들한테 직접 밝히게 된 것이다. )
  • ?
    임병인 2008.07.06 10:23
    어제 막걸리 4잔먹고 완전 취했다는;;;
    다들 잘 들어가셨어요?
  • ?
    한세희 2008.07.06 16:17
    2천 여 년 전 아테네에서 시작된 원래의 민주주의는 직접민주주의였지요. 스위스의 지방정부인 26개 칸톤에서는 아직도 일부 이 전통이 남아 있다고 합니다. 사회가 복잡해지면서 어쩔 수 없이 대의민주주의로 바뀌었지만 그것은 직접민주주의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나온 대안이었지 그 자체가 진리이거나 최선은 아닌 것이겠지요.

    인터넷 사용에서 세계 첨단을 자랑하는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민주주의의 새로운 진화는 온 세계의 시선과 관심의 대상입니다. 어쩌면 이것이 언젠가 직접민주주의가 정착된 후 역사적 전환점으로 온 세계의 교과서에 실리게 될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모든 국민이 인터넷으로 최신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어 토론하고, 거기서 나온 결론들이 정책으로 제안되어 인터넷 실명투표로 채택 여부가 결정되는 과정이 투명하고 효과적으로 이루어진다면 대의제는 용도폐기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과거의 관점으로 오늘을 재단하는 대신 미래에 일어날 놀라운 변화의 가능성에 마음문을 열고 바라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
    손경호 2008.07.06 22:43
    6월 30일
    지치고 외롭고 힘들었던 우리 시민들에게 큰 위로와 힘을 주신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분들에 대한 영상물입니다.
    꼭 한 번 보시길 권합니다
    각 영상물의 주소를 클릭하세요

    KBS 스페셜 길위의 신부들-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1부)
    target=_blank>http://www.veoh.com/videos/v14187751p6E5dRDQ


    KBS 스페셜 길위의 신부들-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2부)
    target=_blank>http://www.veoh.com/videos/v141883213aRJK4Bm

  • ?
    나무 2008.07.06 23:51
    프라자 호텔 앞에서 김은배 자매님을 만났었는데 다른 분들이 오신 걸 보지 못했군요. 학교 민주동문회 선배들과 만나서 한잔하고 일찍 들어갔었거든요.
  • ?
    박정재 2008.07.07 21:53
    아앗~! 나무 선생님!!! 저 나왔어요~^-^ 보고 싶어요+_+
    발렌타인17년산 사주셔야죠?? ㅇㅎ~
  • ?
    손경호 2008.07.18 23:58
    [스크랩] 창작판소리 뮤직비디오 "쥐왕의 몰락기" - 최용석

    http://cafe.daum.net/dobancom/3tmH/5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9 청년부 7월 첫째모임 9 김호성 2008.07.07 2937
1058 어머! 어제 시험끝난 작은 아이랑 촛불집회에 갔다왔었는데 2 현정원 2008.07.06 2702
» [촛불]깃발과 함께 참석한 7월5일 촛불집회 7 손경호 2008.07.06 3183
1056 [re] 이명박 대통령 심리분석 5 한세희 2008.07.05 2354
1055 이명박 대통령 심리분석 3 임병인 2008.07.05 2823
1054 [촛불]기독교시국기도회 7 file 손경호 2008.07.04 2811
1053 생각 2 황민령 2008.07.03 2214
1052 이정인님의 작품 -그림- 2 file 박정재 2008.07.01 2666
1051 생각과 습성이 다른 것을 참아주는 것도 신앙일 것입니다. 9 최현섭 2008.07.01 2814
1050 단테-지옥의 가장 뜨거운 곳은 도덕적 위기의 시대에 중립을 지킨 자들을 위해 예약되어 있다. 이정인 2008.06.30 6170
1049 정의구현사제단 최종수신부님이 추부길목사에게 쓴 편지 2 이정인 2008.06.30 3384
1048 대체 5 이정인 2008.06.30 2655
1047 2008년 06월 마지막 주 청년회 모임 4 황민령 2008.06.30 1937
1046 7월 첫째주 청년회 모임 안내 6 이정인 2008.06.29 1915
1045 촛불을 들어라 2 손경호 2008.06.26 3001
1044 전역 신고 5 박정재 2008.06.24 2299
1043 6월 4주 청년회 모임 7 황민령 2008.06.23 2020
1042 개인적 제안 하나. 5 김호성 2008.06.20 2445
1041 어제 100분토론을 보고. 10 김호성 2008.06.20 2394
1040 신해철 연구 4 이정인 2008.06.20 276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