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4865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난 2013년 1월 20일에는 오랜만에 청춘데이트가 있었습니다..

 

한인섭002.JPG

 

이번엔 세간에 화제가 되고 있는 "레미제라블" 이라는 뮤지컬 영화,

사실은 뮤지컬로 더 유명하고, 뮤지컬보다도 동화로 유명하고, 그 보다도 원작 소설로 유명한.. 작품을 나누었습니다..

 

한인섭007.JPG

 

제 경우, 영화를 보면서.. 장발장에게 이런 이야기들이 있었나? 하면서 감탄을 하고 봤었죠..

궁금해서 책을 보려니 무려 5권이나 하는 두꺼운 책이라 살포시~ 겁이나서 잠시 보류했는데..

 

한인섭005.JPG

 

한인섭 선생님께서 이렇게 좋은 기회를 주셔서

빅토르 위고와 프랑스 그리고 팡틴, 코제트, 마리우스, 서정시와 서사시, 장발장의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장면 장면 이야기 이야기가 모두 가슴 속 폭풍을 일게 하더군요..

이거.. 꼭 봐야 하는 작품이구나.. 바이블 바이블 하더니.. 정말 그렇네.. 하면서 입 좌악 벌리고 넉 놓고 들었죠..

 

그러다가 문득 한인섭 선생님께 감탄 몰입이 되었습니다..

 

아니 소년시절에 이 책을 접해 읽고 또 읽고 하며 그 세계에 빠져들 수 있는 감수성이라니..

게다가 우리에게 설명하는 그 대목 대목이 그저 한 두 번 읽은 사람의 설명이 아니라..

깊은 성찰에서 공감되는 해설이구나 하고 말이지요..

 

삶에 기쁨이 되는 이야기(특히 책을 통해서 만나는) 하나 깊이 만날 수 있다는 건 정말 은총인가 봅니다.

저는 단 한 번도 장발장의 이야기를 이리도 깊게 만난 적이 없는 데 말이지요..

그러나 아직 늦지 않았다면서..

말꼼한 책 다섯권을 들고는 꼭 한번씩 읽어보자고 하시는 말씀이

귀를 졸졸 따라다니니 일단 도서관에서 한 권 빌려봐야 할 것 같습니다.

 

한인섭004.JPG

 

우리가 사는 삶의 지금 이 순간에 만나는 이야기.. 그 이야기들은 어떤가요?

우리는 팡틴이고 코제트이고 마리우스이기도 하고.. 그리고 장발장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먼나라 그것도 소설의 형식을 빌린 상상의 사건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읽는 순간 만나는 순간 상상하는 그 순간 이야기는 내게 묘한 감정적 환상의 세계를 초월하여 만나게 하지요..

 

그리고 평화와 생명으로 새길의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더해주는 것 아닐까요?

 

몇 개월 후 "샹 브알 샹~"을 옹알이며 각자의 감동 또 함께 나눠보길 기대해봅니다..

(사진만 올리고 가려고 했는데.. 주절주절 말이 많네요.. 훗..)

 

한인섭006.jpg

 

 

 


  1. 새길 청년회 2018 겨울 수련회

    Date2018.02.13 By김선희 Views2557
    Read More
  2. 양혜진자매 특송 (2012.08.25 )

    Date2015.05.27 By찬곤이 Views4659
    Read More
  3. 한인섭선생님과의 일촌맺기 지난 영상입니다.

    Date2015.05.27 By찬곤이 Views3387
    Read More
  4. 청년회 활동을 알려드립니다.

    Date2015.05.04 By명태치타 Views4871
    Read More
  5. 자매형제님들의 관심과 참여에 감사인사 드립니다.

    Date2014.06.28 By양혜진 Views3937
    Read More
  6. 2014년도 은행골 우리집과 새길이 함께하는 체육대회를 알려드립니다.

    Date2014.06.07 By양혜진 Views3592
    Read More
  7. <청춘데이트, 한인섭과 일촌맺기> 세번째 데이트~ 후기

    Date2013.01.22 By나무그늘 Views4865
    Read More
  8. 1월 13일 청년모임을 알립니다.

    Date2013.01.07 By김훈규 Views4298
    Read More
  9. 1/20 레미제라블의 날 (오후모임 안내)

    Date2013.01.06 By한인섭 Views4304
    Read More
  10. 1/5 지인들과 은행골 우리집엘 다녀왔습니다.

    Date2013.01.06 By양혜진 Views4218
    Read More
  11. 등나무 일기 2012년을 마감합니다.

    Date2013.01.06 By양혜진 Views3973
    Read More
  12. 2012년도 (새길청년회 /등나무 카페) 계좌 보고입니다

    Date2012.12.16 By양혜진 Views4593
    Read More
  13. 등나무 일기 및 새길청년회 계좌 보고입니다,

    Date2012.11.18 By양혜진 Views4205
    Read More
  14. 아름다운 인연 [퍼옴]

    Date2012.11.12 By길벗 Views4385
    Read More
  15. 은행골 우리집 아이들과 새길청년이 함께하는 체육대회 소식입니다^^

    Date2012.11.06 By양혜진 Views4387
    Read More
  16. 드디어 은행골 아이들과 체육대회를 하게 되었습니다~~함께해용^^

    Date2012.10.31 By양혜진 Views4172
    Read More
  17. 감사합니다.

    Date2012.10.18 By김호성 Views4490
    Read More
  18. 9월 23일 한인섭 선생님과 두번째 대화가 있습니다.많은 참여 부탁드려요^^

    Date2012.09.21 By양혜진 Views6082
    Read More
  19. 청춘 데이트, 한인섭과 일촌맺기~★ 사진 세 장!!

    Date2012.08.29 By나무그늘 Views5082
    Read More
  20. 4월 첫째 주 청년회 후기.

    Date2012.04.08 By김호성 Views415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