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5863 추천 수 7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주(4.26) 새길교회 청년회 모임 시간에 자신의 친구나 지인에게 편지를 쓰는 시간을 가졌답니다. 누구에게 쓸지 쉽게 결정이 되지 않아 옆에 사람들하고 수다나 떨고 있었는데 갑자기 기발한 생각이 떠올랐어요. 

  '미래의 내 자녀에게 편지를 써보면 어떨까?'  

  그래서 열심히 미래의 내 자녀에게 편지를 썼답니다.. ㅋㅋ  

 
 

 미래의 내 자녀에게  
 

 나란 인간은 혈육에 대한 특별한 정이 없기 때문에 굳이 힘들여서(귀찮게) 자녀를 낳으려고 하지 않겠지만, 세상일이라는 것이 항상 그렇듯 내맘대로 되는것만이 아니기 때문에, -달갑지 않게도- 부인이나 또는 부모(시부모)의 요청으로 당신을 낳고 키우게 될 것 같군요.  

 아마 당신은 나와의 삶의 부대낌이 즐겁기도 하겠고 불편하기도 하겠지요. 또한 오랜시간을 함께 살아온 그 날수가 많음에 따라 필연적으로 나타나는 서로에 대한 지루함 같은 것도 물론 있겠지요.

 나의 됨됨이란 본래가 독선적이고 자기 중심적입니다. 때로는 피도 눈물도 없을만큼 냉혹하고 무자비할정도로 잔인한 성품도 가지고 있지요. 이런 됨됨이란 내 인간적인 기본 성향이고 본성이기 때문에 나로서도 어쩔 수 없습니다. 내가 나의 또 다른면인 따뜻함이나 부드러움으로서 어느정도 그 본성을 감출 수는 있겠지만 내 자녀에게만은 감출 도리가 없겠지요. 그렇기에 내 자녀로서 살아가는 당신은 언제나 외로울 것이며 항상 채워지지 않는 사랑으로 인해 마음 한구석이 허전하겠지요.  

 나는 당신의 어려움을 알면서도 모른척 할 것입니다. 내 어려움이 아닌 당신의 어려움이기 때문입니다. 이 세상에 뿌리를 내릴 수 있는지, 그럴 수 없는지는 전적으로 당신의 의지입니다. 당신이 진실된 허무함속에서 그 덧없음을 알면서도 -그 외로움과 쓸씀함속을 헤매면서도- 그 안에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삶의 의미를 찾을 수 있는지는 오직 당신의 의지란 것입니다. 나나, 그 누구도 대신 해줄 수 없는 일입니다.  

 당신은 당신의 뜻과 의지로 세상을 바라보고 판단하며 이해하고 싸워 나아갈 것입니다. 당신이 그 무엇을 하든 분명 당신은 배운대로, 아는대로, 이해한대로, -뚜렷히 자신의 그 선택한 바 한계속에서- 스스로의 주제를 앎으로... 옳고 그름의 싸움앞에 담대하고, 사랑과 증오 앞에서 치우치지 아니하며, 선과 악의 경계에서 둘 모두를 돌아볼 수 있고, 늙어감에 따라 더욱 인내할 수 있다면 당신은 나와 친구로서, 동지로서, 그리고 사랑하고 신뢰하는 관계로서 마지막날까지 함께 할 것입니다.  

 당신이 한사람의 성인으로서 나와 동등한 관계로 대등하게 내 앞에 서는 날, 비로서 나는 당신을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한 사람의 인격체로서- 인정할 것이며, '사랑한다'라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 ?
    배정은 2009.05.08 15:37
    병인 형제님~~~ 모처럼 목소리 듣네요.^^
    청년회에서 하는 프로그램 중에 '편지쓰기'가 있다는 게 좀 뜻밖입니다. (좋아요~ㅎ)
    저희 집 장롱 위 상자에는 소중한 이들로부터 받은 편지와 엽서들이 가득하지요.
    요즘, 새삼 보물임을 깨닫습니다.
    편지쓰기.......이놈의 컴 메일 때문에 잃어버린 문화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저만 그런가요???

  • ?
    성냥이 2009.05.09 00:12
    ㅎㅎㅎ 니 글에 거친 표현이 없으니..뭔가 허전함은 뭥믜? ;;
  • ?
    조봉기 2009.05.09 16:18
    임병인 형제는 결혼도 안하고 자녀부터 만들려하네 ..대단합니다

    결혼 안하고 태어나면 예수 입니다 또 한분의 재림 예수를 기다리겠습니다 아멘....
  • ?
    임병인 2009.05.09 21:01
    배정은 선생님~~ 오랬만이예요 ^^
    청년회 프로그램은 그 달 담당자가 마음대로 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달 담당자의 성향이나 창의성에 따라서 여러가지의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선보여지게 되요. 거의 십년만에 종이에다 펜대를 굴리려니 많이 어색하더라구요 ㅎㅎ
  • ?
    임병인 2009.05.09 21:03
    성냥누나~ 물론 누나에게도 편지쓰고 싶지만 남녀관계인지라 넘 부끄럽네여~ ㅋㅋㅋ (>_<)
  • ?
    임병인 2009.05.09 21:08
    울 사장님은 짧은 농담마저도 수준급이어서 그 안에 깊은 통찰력과 예리한 종교비평이 담겨 있음이 엿보입니다. (사장님 나이스 샷~!)
  • ?
    조봉기 2009.05.09 22:10
    임병인 형제 복음농장은 언제 초대 합니까 청년회와 함께 갑시다
  • ?
    김주태 2009.05.10 01:44
    ^^
  • ?
    임병인 2009.05.10 10:19
    네.. 집에 안가본지 1년도 넘은 것 같네요 ㅠ.ㅜ (작년에 사장님과 놀러간뒤로 아직까지 한번도 집에 안내려갔다는... -_-;)
  • ?
    임병인 2009.05.11 00:53
    누나도 델꼬 갈건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9 찬양-그댄 솔잎이어라 2 file 김혜진 2007.08.20 8805
1238 축가 곡 선정 (가)안 입니다. 꼭 필독!!! 6 file 홍성대 2005.06.05 8782
1237 김해경자매님의 혼인잔치^^* 9 file 이현아 2010.07.04 8186
1236 뇌진탕-의학정보 file 김호성 2008.03.13 6535
1235 단테-지옥의 가장 뜨거운 곳은 도덕적 위기의 시대에 중립을 지킨 자들을 위해 예약되어 있다. 이정인 2008.06.30 6266
1234 청년회 2월 엠티 공지 2 황민령 2010.02.07 6185
1233 [펌] 온누리 교회와 김선일 씨 이상길 2004.07.02 6097
1232 9월 23일 한인섭 선생님과 두번째 대화가 있습니다.많은 참여 부탁드려요^^ 1 file 양혜진 2012.09.21 6040
1231 짧은 수필 하나. 2 김호성 2012.03.29 5979
» 미래의 내 자녀에게.. 편지쓰기 ㅋ 10 임병인 2009.05.08 5863
1229 캐나다 리자이나에서 소식 전합니다. 1 박찬희 2003.11.23 5811
1228 8월 둘째 주 청년회 모임 후기 1 큰정인 2010.08.09 5524
1227 어린이예배설교 - [기도하는 방법] 임병인 2009.12.03 5386
1226 우이동 엠티장소 탐방 후... 6 홍관석 2004.02.10 5145
1225 (알림) 새길 청년회 총회 1 성냥이 2010.12.11 5070
1224 청춘 데이트, 한인섭과 일촌맺기~★ 사진 세 장!! 1 file 나무그늘 2012.08.29 5035
1223 <청춘데이트, 한인섭과 일촌맺기> 세번째 데이트~ 후기 file 나무그늘 2013.01.22 4820
1222 청년회 활동을 알려드립니다. 4 file 명태치타 2015.05.04 4788
1221 8월 5주, 9월 1주 계획요 2 성냥이 2010.08.25 4765
1220 8월 셋째 주 청년회 모임 후기 1 큰정인 2010.08.17 47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