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419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한인섭입니다.

1월 20일(일) 오후 2-4시 사이에

<레미제라블의 날> 대화모임을 갖고자 합니다.

그동안 영화, 뮤지컬도 보면서 관심이 많이 생겼고 할 이야기도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레미제라블은 "세속적 성경"이라 불릴만큼 풍부한 이야기와 감동이 가득합니다.

책은 영화보다 100배 이상의 감동의 내용이 들어 있습니다.

책(완역본)읽기에 한번 도전해보세요. 이번 모임까지 다 읽진 못해도, 2권 분량 정도라도요.

중간에 갑갑한 부분이 있다면 훌쩍 뛰어넘고 읽으면 됩니다.

청년들 뿐 아니라, 이 주제에 대해 환담하고픈 우리교회의 다른 교인, 다른교회나 다른 친구들도 환영합니다.

즐겁게 봅시다. 한인섭 배.

 

**제가 레미제라블을 얼마나 아느냐고요? 같은 "독자"의 입장에서 이야기하는게 더 좋아요.

  • ?
    조성희 2013.01.07 13:34

    이 글을 보니 무척 반갑습니다.

    지난 24일 저녁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고, 어찌나 감동했는지, 집에 오자 마자   '레미제라블'  완역본 읽기에 도전했습니다. 

    아, 그리고 영화의 감동을 뛰어넘는  '더 깊은 감동' 을 느끼고 있는 중입니다.

    시간이 많지 않아 매일 조금씩 읽고 있는 중인데, 

    잠시 잊고 있었던 역사 의식과  어떻게 사는 것이 참된 삶인가를 계속 묻게 합니다.

     

    1권의 1장에 '올바른 사람'  이란 제목으로 장발장에게 따뜻한 저녁식사와 잠잘 곳을 주고,

     은촛대를 준 미라엘 주교의 삶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하느님의 사랑을 실천한다는 게 어떤 것인가,

     사제의 삶을 살아간다는 것이 어떤 것인가를 생각하게 합니다.

      '만인사제의 평신도 공동체'에서  사제와 같은 삶을 산다는 게 어떻게 사는 것인가도요.

    ..

    6권이나 되는 이 대서사를 언제쯤 다 읽을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시작이 반이라 하니,  조금씩 읽어 나가렵니다.

     많은 청년들이 함께 읽고 좋은 생각을 나누는 시간 갖게 되면 참 좋겠습니다.

     

  • ?
    김훈규 2013.01.07 18:03

    12월 19일 대선일에 레미제라블을 보았던 것은 행운이었다고 생각합니다.

     

    현실은 비루하지만, 역사는 죽은 자들을 결코 잊지 않으며, 사랑은 언제까지나 전해진다는 희망을

    영화를 통해 느꼈습니다.

     

    좋은 화두로 다시 청년들을 방문해 주셔서 한인섭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마음은 영원한 청년이신' 모든 교우분들도 부담없이 '레미제라블의 날'에 함께 해주시면 기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9 새길- 5 김호성 2005.08.27 1388
1238 스압 에세이 하나. 10 김호성 2008.06.02 2069
1237 애들을 키우고 계신 ,애들을 키우실(?) 청년부 누님,형들에게 도움되는 글 2 김호성 2007.06.09 1754
1236 "새길은 누구인가?-정체성을 이야기하기"-잊혀진 사람들의 마을(김요석목사)[10] 1 손경호 2004.07.03 1538
1235 "새길은 누구인가?-정체성을 이야기하기"-잊혀진 사람들의 마을(김요석목사)[2] 손경호 2004.07.03 1409
1234 1월 14일 청년부 모임 후기 7 김호성 2007.01.15 1633
1233 1월 셋째주 청년회 모임 및 기타 4 김호성 2008.01.20 1558
1232 2005년 추수감사주일 하루를 정리하며... 3 홍성대 2005.09.19 1485
1231 2007 청년회 정기총회 및 그외 이야기. 3 file 김호성 2007.12.11 2265
1230 3월 문익환평전 나누기 김호성 2007.03.10 1539
1229 ㅠㅠ 1 김호성 2006.10.21 1381
1228 강원도 홍천 내면에 놀러오세요^^ 7 김호성 2007.05.05 2604
1227 개인적 제안 하나. 5 김호성 2008.06.20 2445
1226 그냥 답답해서. 12 file 김호성 2008.06.16 2593
1225 5 김호성 2006.10.03 1412
1224 꿩먹고 알먹고 누이 좋고 매부좋고 도랑치고 가재잡고 2 김호성 2005.09.09 1536
1223 끝말 잇기 5 이창엽 2003.11.30 2015
1222 뇌진탕-의학정보 file 김호성 2008.03.13 6344
1221 다녀왔습니다. 3 김호성 2007.04.26 1737
1220 도올의 요한복음 강의에 대한 김경재 교수님의 언급 김호성 2007.02.27 21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