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4113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한인섭입니다.

1월 20일(일) 오후 2-4시 사이에

<레미제라블의 날> 대화모임을 갖고자 합니다.

그동안 영화, 뮤지컬도 보면서 관심이 많이 생겼고 할 이야기도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레미제라블은 "세속적 성경"이라 불릴만큼 풍부한 이야기와 감동이 가득합니다.

책은 영화보다 100배 이상의 감동의 내용이 들어 있습니다.

책(완역본)읽기에 한번 도전해보세요. 이번 모임까지 다 읽진 못해도, 2권 분량 정도라도요.

중간에 갑갑한 부분이 있다면 훌쩍 뛰어넘고 읽으면 됩니다.

청년들 뿐 아니라, 이 주제에 대해 환담하고픈 우리교회의 다른 교인, 다른교회나 다른 친구들도 환영합니다.

즐겁게 봅시다. 한인섭 배.

 

**제가 레미제라블을 얼마나 아느냐고요? 같은 "독자"의 입장에서 이야기하는게 더 좋아요.

  • ?
    조성희 2013.01.07 13:34

    이 글을 보니 무척 반갑습니다.

    지난 24일 저녁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고, 어찌나 감동했는지, 집에 오자 마자   '레미제라블'  완역본 읽기에 도전했습니다. 

    아, 그리고 영화의 감동을 뛰어넘는  '더 깊은 감동' 을 느끼고 있는 중입니다.

    시간이 많지 않아 매일 조금씩 읽고 있는 중인데, 

    잠시 잊고 있었던 역사 의식과  어떻게 사는 것이 참된 삶인가를 계속 묻게 합니다.

     

    1권의 1장에 '올바른 사람'  이란 제목으로 장발장에게 따뜻한 저녁식사와 잠잘 곳을 주고,

     은촛대를 준 미라엘 주교의 삶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하느님의 사랑을 실천한다는 게 어떤 것인가,

     사제의 삶을 살아간다는 것이 어떤 것인가를 생각하게 합니다.

      '만인사제의 평신도 공동체'에서  사제와 같은 삶을 산다는 게 어떻게 사는 것인가도요.

    ..

    6권이나 되는 이 대서사를 언제쯤 다 읽을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시작이 반이라 하니,  조금씩 읽어 나가렵니다.

     많은 청년들이 함께 읽고 좋은 생각을 나누는 시간 갖게 되면 참 좋겠습니다.

     

  • ?
    김훈규 2013.01.07 18:03

    12월 19일 대선일에 레미제라블을 보았던 것은 행운이었다고 생각합니다.

     

    현실은 비루하지만, 역사는 죽은 자들을 결코 잊지 않으며, 사랑은 언제까지나 전해진다는 희망을

    영화를 통해 느꼈습니다.

     

    좋은 화두로 다시 청년들을 방문해 주셔서 한인섭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마음은 영원한 청년이신' 모든 교우분들도 부담없이 '레미제라블의 날'에 함께 해주시면 기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9 찬양-그댄 솔잎이어라 2 file 김혜진 2007.08.20 8470
1238 축가 곡 선정 (가)안 입니다. 꼭 필독!!! 6 file 홍성대 2005.06.05 8395
1237 김해경자매님의 혼인잔치^^* 9 file 이현아 2010.07.04 7905
1236 뇌진탕-의학정보 file 김호성 2008.03.13 6210
1235 청년회 2월 엠티 공지 2 황민령 2010.02.07 6042
1234 단테-지옥의 가장 뜨거운 곳은 도덕적 위기의 시대에 중립을 지킨 자들을 위해 예약되어 있다. 이정인 2008.06.30 5986
1233 [펌] 온누리 교회와 김선일 씨 이상길 2004.07.02 5862
1232 짧은 수필 하나. 2 김호성 2012.03.29 5811
1231 9월 23일 한인섭 선생님과 두번째 대화가 있습니다.많은 참여 부탁드려요^^ 1 file 양혜진 2012.09.21 5798
1230 미래의 내 자녀에게.. 편지쓰기 ㅋ 10 임병인 2009.05.08 5611
1229 캐나다 리자이나에서 소식 전합니다. 1 박찬희 2003.11.23 5553
1228 8월 둘째 주 청년회 모임 후기 1 큰정인 2010.08.09 5412
1227 어린이예배설교 - [기도하는 방법] 임병인 2009.12.03 5221
1226 우이동 엠티장소 탐방 후... 6 홍관석 2004.02.10 4929
1225 (알림) 새길 청년회 총회 1 성냥이 2010.12.11 4908
1224 청춘 데이트, 한인섭과 일촌맺기~★ 사진 세 장!! 1 file 나무그늘 2012.08.29 4828
1223 8월 5주, 9월 1주 계획요 2 성냥이 2010.08.25 4692
1222 <청춘데이트, 한인섭과 일촌맺기> 세번째 데이트~ 후기 file 나무그늘 2013.01.22 4650
1221 10.31.은행골 체육대회 알림 1 성냥이 2010.10.25 4622
1220 8월 셋째 주 청년회 모임 후기 1 큰정인 2010.08.17 46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