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4860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난 2013년 1월 20일에는 오랜만에 청춘데이트가 있었습니다..

 

한인섭002.JPG

 

이번엔 세간에 화제가 되고 있는 "레미제라블" 이라는 뮤지컬 영화,

사실은 뮤지컬로 더 유명하고, 뮤지컬보다도 동화로 유명하고, 그 보다도 원작 소설로 유명한.. 작품을 나누었습니다..

 

한인섭007.JPG

 

제 경우, 영화를 보면서.. 장발장에게 이런 이야기들이 있었나? 하면서 감탄을 하고 봤었죠..

궁금해서 책을 보려니 무려 5권이나 하는 두꺼운 책이라 살포시~ 겁이나서 잠시 보류했는데..

 

한인섭005.JPG

 

한인섭 선생님께서 이렇게 좋은 기회를 주셔서

빅토르 위고와 프랑스 그리고 팡틴, 코제트, 마리우스, 서정시와 서사시, 장발장의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장면 장면 이야기 이야기가 모두 가슴 속 폭풍을 일게 하더군요..

이거.. 꼭 봐야 하는 작품이구나.. 바이블 바이블 하더니.. 정말 그렇네.. 하면서 입 좌악 벌리고 넉 놓고 들었죠..

 

그러다가 문득 한인섭 선생님께 감탄 몰입이 되었습니다..

 

아니 소년시절에 이 책을 접해 읽고 또 읽고 하며 그 세계에 빠져들 수 있는 감수성이라니..

게다가 우리에게 설명하는 그 대목 대목이 그저 한 두 번 읽은 사람의 설명이 아니라..

깊은 성찰에서 공감되는 해설이구나 하고 말이지요..

 

삶에 기쁨이 되는 이야기(특히 책을 통해서 만나는) 하나 깊이 만날 수 있다는 건 정말 은총인가 봅니다.

저는 단 한 번도 장발장의 이야기를 이리도 깊게 만난 적이 없는 데 말이지요..

그러나 아직 늦지 않았다면서..

말꼼한 책 다섯권을 들고는 꼭 한번씩 읽어보자고 하시는 말씀이

귀를 졸졸 따라다니니 일단 도서관에서 한 권 빌려봐야 할 것 같습니다.

 

한인섭004.JPG

 

우리가 사는 삶의 지금 이 순간에 만나는 이야기.. 그 이야기들은 어떤가요?

우리는 팡틴이고 코제트이고 마리우스이기도 하고.. 그리고 장발장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먼나라 그것도 소설의 형식을 빌린 상상의 사건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읽는 순간 만나는 순간 상상하는 그 순간 이야기는 내게 묘한 감정적 환상의 세계를 초월하여 만나게 하지요..

 

그리고 평화와 생명으로 새길의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더해주는 것 아닐까요?

 

몇 개월 후 "샹 브알 샹~"을 옹알이며 각자의 감동 또 함께 나눠보길 기대해봅니다..

(사진만 올리고 가려고 했는데.. 주절주절 말이 많네요.. 훗..)

 

한인섭006.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9 새길- 5 김호성 2005.08.27 1401
1238 스압 에세이 하나. 10 김호성 2008.06.02 2081
1237 애들을 키우고 계신 ,애들을 키우실(?) 청년부 누님,형들에게 도움되는 글 2 김호성 2007.06.09 1765
1236 "새길은 누구인가?-정체성을 이야기하기"-잊혀진 사람들의 마을(김요석목사)[10] 1 손경호 2004.07.03 1548
1235 "새길은 누구인가?-정체성을 이야기하기"-잊혀진 사람들의 마을(김요석목사)[2] 손경호 2004.07.03 1480
1234 1월 14일 청년부 모임 후기 7 김호성 2007.01.15 1685
1233 1월 셋째주 청년회 모임 및 기타 4 김호성 2008.01.20 1575
1232 2005년 추수감사주일 하루를 정리하며... 3 홍성대 2005.09.19 1508
1231 2007 청년회 정기총회 및 그외 이야기. 3 file 김호성 2007.12.11 2317
1230 3월 문익환평전 나누기 김호성 2007.03.10 1547
1229 ㅠㅠ 1 김호성 2006.10.21 1388
1228 강원도 홍천 내면에 놀러오세요^^ 7 김호성 2007.05.05 2693
1227 개인적 제안 하나. 5 김호성 2008.06.20 2487
1226 그냥 답답해서. 12 file 김호성 2008.06.16 2597
1225 5 김호성 2006.10.03 1445
1224 꿩먹고 알먹고 누이 좋고 매부좋고 도랑치고 가재잡고 2 김호성 2005.09.09 1545
1223 끝말 잇기 5 이창엽 2003.11.30 2033
1222 뇌진탕-의학정보 file 김호성 2008.03.13 6597
1221 다녀왔습니다. 3 김호성 2007.04.26 1775
1220 도올의 요한복음 강의에 대한 김경재 교수님의 언급 김호성 2007.02.27 21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