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23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을에 누리는 관상의 시간[민병배]

 

2015년 9월 6일 주일예배 기도문


자비하신 하느님, 우리 아버지! 분주하던 마음을 추스르며 우리 자매 형제들이 이 자리에 함께 모였습니다. 아침저녁으로 불어오는 선선한 바람이 한여름에 지친 우리의 심신을 달래는 주님의 위로가 되는 계절입니다. 가을이 시작되는 이 길목에서 우리 각자의 인생의 가을을 생각해 봅니다. 인생의 가을에 진정한 감사와 평화, 그리고 새 삶에 대한 소망을 느낄 수 있기를 소원합니다.

 

또 다시 몸도 바쁘고 마음도 분주한 한 주간을 보냈습니다. 주님과만 함께 있을 수 있었던 혼자만의 오롯한 시간에도 많은 사소한 일들과 사람들이 온통 제 마음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어찌하여 제 몸은 가치 없는 일을 위하여 바쁘기만 한지요? 어찌하여 제 마음은 쓸 데 없이 천지사방을 헤매기만 하는지요? 주님 한 분 만으로는 턱없이 부족할 거라는 저의 믿음 없음 때문이겠지요? 우리의 삶에 침묵의 시간, 관상의 시간을 허락하여 주소서. 우리의 쉼 없는 몸과 마음, 안식 없는 영혼을 주님의 팔로 안아주시고, 우리에게 소박하고 고요한 쉼을 허락하소서. 또한 우리의 침묵과 관상의 시간이 우리만의 안식으로 끝나지 않고, 하나님 나라 확장에 전념하는 적극적이고 역동적인 삶으로 이어지기를 소망합니다.


이 시간에 주님의 교회를 위하여 기도합니다. 주님의 이름으로 모이는 교회가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지 못하는 현실을 목도합니다. 생명의 향기를 발하기보다는 욕망의 악취를 풍기는 교회를 보면서, 세상은 “개독교!”라며 노골적으로 비웃고 손가락질을 합니다. 맞는 말입니다. 인정할 수밖에 없는 말입니다. 하지만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주님 당신은 얼마나 더 마음이 아프실까요? 교회를 참된 진리로 다시 세워주시길 원합니다. 진정한 예수 따르미의 길이 어떤 길인지 저희에게 가르쳐주시기를 원합니다.

 

이 나라와 사회를 위해 기도합니다. 진실과 정의가 거짓과 불의에 짓밟히는 이 땅의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사랑이 진실과 만나고, 정의가 평화와 입을 맞추는 이 나라 이 사회가 될 수 있게 도와주시기를 간구합니다. 히브리인들의 고통스런 신음소리를 듣고 몸소 다가가신 하나님의 마음을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 허락하여 주시고, 이 땅에서 억울하게 고통 받는 사람, 소외된 사람, 갈수록 팍팍해져만 가는 환경에서 혼자서는 살아남기 어려운 사람들의 이웃이 되고 곁이 될 수 있는 하나님의 마음을 허락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또한 힘없는 약한 사람도 인간답게 넉넉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는 데 함께 연대할 수 있는 그리스도인들이 되게 하여 주시기를 간구합니다.

 

오늘 예배에 함께 하시는 주님을 만나 뵙기 원합니다. 장윤재 교수님이 증거하시는 말씀에 당신의 소중한 음성을 담아주소서.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이 시간 우리 모두에게 임하기를 기도합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가을에 누리는 관상의 시간[민병배] 2015.09.09 2380
152 그 인자하심이 영원하나이다[김경혁] 1 2015.09.01 2311
151 자유주심 속에 잊지말아야 할 것들을 돌아봅니다[최동훈] 2015.08.22 2102
150 유일한 소망이신 하나님께 기도합니다[성상경] 2015.08.03 2124
149 비겁함과 무기력함, 무관심에서 깨어나게 하여 주시옵소서[박기찬] 2015.07.29 2185
148 서로에게 선물이 되는 사람들이 되게 하소서[박선옥] 2015.07.29 2289
147 이 혼돈의 세계에서 바른 판단을 할 지혜를[정형선] 2015.07.13 2129
146 생명의 존귀함[류홍렬] 2015.07.06 2418
145 메르스로 우리들을 되돌아봅니다[임영관] 2015.07.01 1917
144 우리 민족을 불쌍히 여기소서[김우상] 2015.06.23 2211
143 당신의 섭리 안에서 마음껏 뛰어 놀게 하소서[김두현] 2015.06.15 2284
142 하나님이 말씀하시기를 [추응식] 2015.06.07 2695
141 긍휼히 여겨 주시옵소서[배찬수] 2015.06.02 2539
140 긍휼히 여기소서 [김영균] 2015.06.01 2496
139 부모님의 사랑을 기억합니다[유미현] 2015.05.18 2482
138 주 예수의 거룩하심 본받게 하소서[진 예수만] 2015.04.21 2361
137 죽음과 깨침[손경호] 1 2015.04.13 2983
136 부활의 기도[조봉기] 1 2015.04.06 2887
135 하나님의 은혜를 감사합니다[문현석] 2 2015.04.03 3367
134 영적 자유에 이르는 기도를[안재하] 2015.03.22 2998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