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3391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성서본문 : 창세기 8:15-22, 로마서 8:19
* 말씀증거 : “생태정의로의 회심: 지구를 성스러운 공동체로”

  • ?
    쉼표도노래다 2016.04.23 00:11
    제러미 리프킨'의 '한계비용 제로 사회'를 보면, 자본주의 시대의 자연은 소수를 배불리는 사적소유의 대상이었고, 그것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중앙집권(권력 또한 집중화)사회였다고역설합니다. 시장 선점을 위한 끝없는 비용절감(비정규직, 대량해고 등)은 아이러니 하게도 '한계비용 제로'의 사회로 만들어 가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니까, 리프킨 말대로라면, 자본주의 붕괴는 플로레타리아의 투쟁으로 몰락이 아니라, 스스로의 몰락인 셈이지요. 에너지의 변화는 반드시 커뮤니케이션은 뗄래야 뗄수없는 관계라고 리프킨은 말합니다. 최만자 선생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자연에 대한 '바울의 섬세한 감성'과 '어머니로서 자연'에 깊은 공감을 느꼈습니다. 세상에! 누가 어머니를 독점할 수 있을까요? 에너지(자연)의 공유없이 '인권, 평화...는 요원하다'는 '리처드 하인버그'의 말을 끝으로...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주일예배 미래위원회 서로배움팀 소개 1 찬곤이 2016.02.19 15381
338 주일예배 160918예배(정경일:교회, 따듯한 세계의 작은 씨앗) 찬곤이 2016.09.20 2780
337 주일예배 160911예배(한완상-돌 쥔 주먹을 풀게하는 힘: 예수의 發善) 찬곤이 2016.09.12 3587
336 주일예배 160904예배(문현석:고통의 하나님, 하나님의 고통) 찬곤이 2016.09.07 2757
335 주일예배 160828예배(권오대:아인슈타인 성령고백) 찬곤이 2016.08.30 3150
334 주일예배 160821예배(신익상:할 수 있음에도 하지 않는 자유) 찬곤이 2016.08.23 2642
333 주일예배 160814예배(홍순관:겨울을 지나간 시간처럼 오리니) 찬곤이 2016.08.16 3213
332 주일예배 160807예배(김용덕:'性善' 따르기) 찬곤이 2016.08.10 2982
331 주일예배 160724예배( 정경일:'민중'은 어떻게 메시아가 되는가?) 찬곤이 2016.07.25 3121
330 주일예배 160717예배(한인섭:율법의 완성,인권의 복음) 찬곤이 2016.07.19 2843
329 주일예배 160710여름 수련회(새길의 예배) 찬곤이 2016.07.11 3125
328 주일예배 160703새길의 예배(새로운 예배와 예전에 관한 대화) 찬곤이 2016.07.04 2887
327 주일예배 160703예배(정현경:연약함의 힘, 천국으로 들어가는 열쇠) 2 찬곤이 2016.07.04 3580
326 주일예배 160626예배(김성수-소리 없는 아우성: 돌들이 울부짖기 전에) 찬곤이 2016.06.29 2895
325 주일예배 1600619민족화해주일예배(김동수:우리의 불편한 사명 - 원수사랑) 찬곤이 2016.06.21 3406
324 주일예배 160612예배(이은선:'살아있는 돌(산 돌)의 비유'의 비유와 산티아고 카미노)와 즐건운동회 찬곤이 2016.06.14 2924
323 주일예배 160605환경주일예배(문현미:사랑,소망,믿음을 깨우는 소리) 찬곤이 2016.06.08 3095
322 주일예배 160529예배(정경일:사회적 영성) 찬곤이 2016.05.31 3329
321 주일예배 160522예배(차옥숭:자기를 비워 신이 되신 예수) 찬곤이 2016.05.25 2836
320 주일예배 160515예배(권진관:하나님 나라와 정의) 찬곤이 2016.05.17 3001
319 주일예배 160508예배(이주향:베드로와 엄마의 신곡) 1 찬곤이 2016.05.09 3450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