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342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성서본문 : 창세기 8:15-22, 로마서 8:19
* 말씀증거 : “생태정의로의 회심: 지구를 성스러운 공동체로”

  • ?
    쉼표도노래다 2016.04.23 00:11
    제러미 리프킨'의 '한계비용 제로 사회'를 보면, 자본주의 시대의 자연은 소수를 배불리는 사적소유의 대상이었고, 그것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중앙집권(권력 또한 집중화)사회였다고역설합니다. 시장 선점을 위한 끝없는 비용절감(비정규직, 대량해고 등)은 아이러니 하게도 '한계비용 제로'의 사회로 만들어 가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니까, 리프킨 말대로라면, 자본주의 붕괴는 플로레타리아의 투쟁으로 몰락이 아니라, 스스로의 몰락인 셈이지요. 에너지의 변화는 반드시 커뮤니케이션은 뗄래야 뗄수없는 관계라고 리프킨은 말합니다. 최만자 선생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자연에 대한 '바울의 섬세한 감성'과 '어머니로서 자연'에 깊은 공감을 느꼈습니다. 세상에! 누가 어머니를 독점할 수 있을까요? 에너지(자연)의 공유없이 '인권, 평화...는 요원하다'는 '리처드 하인버그'의 말을 끝으로...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주일예배 미래위원회 서로배움팀 소개 1 찬곤이 2016.02.19 15481
344 주일예배 161030종교개혁주일(한완상:샬롬으로 만물을 새롭게) 찬곤이 2016.11.01 3206
343 주일예배 161023청년주관예배(소통에 대한 작은 기도들) 찬곤이 2016.10.25 2831
342 주일예배 161016예배(박명림:사회적 영성과 기도) 찬곤이 2016.10.17 3363
341 주일예배 161009예배(추응식:사랑이 밥 먹여 주냐?) 찬곤이 2016.10.10 3101
340 주일예배 161002예배(김이수:욥의 고난과 세 친구) 찬곤이 2016.10.05 4167
339 주일예배 160925추수감사예배(최만자:뒤돌아보니 모든 것이 당신의 은총이었습니다.-여호와 이레) 찬곤이 2016.09.26 2881
338 주일예배 160918예배(정경일:교회, 따듯한 세계의 작은 씨앗) 찬곤이 2016.09.20 2829
337 주일예배 160911예배(한완상-돌 쥔 주먹을 풀게하는 힘: 예수의 發善) 찬곤이 2016.09.12 3614
336 주일예배 160904예배(문현석:고통의 하나님, 하나님의 고통) 찬곤이 2016.09.07 2780
335 주일예배 160828예배(권오대:아인슈타인 성령고백) 찬곤이 2016.08.30 3186
334 주일예배 160821예배(신익상:할 수 있음에도 하지 않는 자유) 찬곤이 2016.08.23 2682
333 주일예배 160814예배(홍순관:겨울을 지나간 시간처럼 오리니) 찬곤이 2016.08.16 3245
332 주일예배 160807예배(김용덕:'性善' 따르기) 찬곤이 2016.08.10 3013
331 주일예배 160724예배( 정경일:'민중'은 어떻게 메시아가 되는가?) 찬곤이 2016.07.25 3148
330 주일예배 160717예배(한인섭:율법의 완성,인권의 복음) 찬곤이 2016.07.19 2874
329 주일예배 160710여름 수련회(새길의 예배) 찬곤이 2016.07.11 3165
328 주일예배 160703새길의 예배(새로운 예배와 예전에 관한 대화) 찬곤이 2016.07.04 2923
327 주일예배 160703예배(정현경:연약함의 힘, 천국으로 들어가는 열쇠) 2 찬곤이 2016.07.04 3621
326 주일예배 160626예배(김성수-소리 없는 아우성: 돌들이 울부짖기 전에) 찬곤이 2016.06.29 2927
325 주일예배 1600619민족화해주일예배(김동수:우리의 불편한 사명 - 원수사랑) 찬곤이 2016.06.21 3440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