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2007.08.26] 롯의 아내 - 부록

by 민영진 posted Aug 30, 200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설교자 민영진 목사

"롯의 아내"

(창세기 19:26-29)

 

2007.08.26

민영진 목사

(대한성서공회)

 

[롯의 아내는 뒤를 돌아보았으므로 소금 기둥이 되었더라 아브라함이 그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여호와 앞에 서 있던 곳에 이르러 소돔과 고모라와 그 온 지역을 향하여 눈을 들어 연기가 옹기 가마의 연기같이 치솟음을 보았더라 하나님이 그 지역의 성을 멸하실 때 곧 롯이 거주하는 성을 엎으실 때에 하나님이 아브라함을 생각하사 롯을 그 엎으시는 중에서 내보내셨더라]

- 창세기 19:26-29

 

 

 

* 앞의 말씀증거에 첨부된 부록입니다.

부록


롯의 아내(각주 7)


- 안나 아흐마또바


의로운 자는 어두운 산길을 따라

거대하게 빛나는 신의 천사를 뒤따라간다

그러나 아내에게 불안의 소리가 들린다

(늦지 않았다 당신은 아직 돌아볼 수 있다


고향 소돔의 붉은 탑과

당신이 노래 부르던 광장과, 뛰어놀던 뜨락과

사랑하는 남편의 아이를 낳은 곳

그 커다란 집의 텅 빈 창문을)


그녀가 얼핏 뒤돌아보자, 죽음의 고통으로

두 눈은 아무 것도 볼 수 없었다

몸뚱이는 투명한 소금 기둥이 되고

민첩하던 두 발은 땅에 박혀 버렸다


누가 이 여인을 위해 슬퍼할까

조금이나마 그녀의 상실감을 생각해 줄 이 누구인가

내 마음만은 잊을 수 없다

순간의 시선에 삶을 바친 그녀를




롯의 아내(각주 8)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아마도 호기심 때문에 뒤를 돌아봤을 것이다.

어쩌면 호기심 말고 다른 이유 때문일 수도 있었다.

은그릇에 미련이 남아서.

샌들의 가죽 끈을 고쳐 매다가 나도 몰래 그만.

내 남편, 롯의 완고한 뒤통수를 더 이상 쳐다볼 수가 없어서.

내가 죽는다 해도 남편은 절대로 동요하지 않을 거라는 갑작스런 확신 때문에.

과격하지 않은 가벼운 반항심이 솟구쳐 올라.

추격자의 발소리에 귀를 기울이다가.

적막 속에서 문득 신이 마음을 바꿀지도 모른다는 희망이 샘솟았기에.

우리의 두 딸이 언덕 꼭대기에서 사라져버렸으므로.

문득 스스로가 늙었다는 생각이 들어서, 거리를 확인하고 싶어서.

방랑의 덧없음과 쏟아지는 졸음 탓에.

대지 위에 꾸러미를 내려놓다가 뒤를 돌아보았다.

내가 걷고 있는 오솔길에 갑자기 뱀이 나타났기에.

거미와 들쥐와 어린 독수리가 내 앞을 가로 막았기에.

유익하지도, 해롭지도 않은 그저 살아 있는 모든 생명체가

거대한 패닉 상태에 빠져 꿈틀대고, 튀어 오르는 것을 바라보면서.

갑작스런 외로움 때문에 나는 뒤를 돌아보았다.

몰래 도망친다는 사실이 부끄러워서.

소리치고 싶고, 되돌아가고 싶은 욕망 때문에.

혹은 돌풍이 불어와 내 머리를 헝클고, 내 드레스 자락을 걷어 올리던 바로 그 순간에.

그들이 소돔의 성벽에서 우리를 지켜보면서

계속해서 청천벽력처럼 요란한 웃음을 터뜨리고 있을 것만 같았기에.

아마도 분노 때문에 뒤를 돌아보았을지도.

어쩌면 그들에게 피할 수 없는 파멸을 안겨주기 위해서.

아무튼 위에서 열거한 구구한 이유 때문에 나는 뒤를 돌아보았다.

내 의지와는 상관이 없이 뒤를 돌아보았다.

그것은 단지 내 발밑에서 나로 하여금 발길을 돌리게 하려고 무던히도 애쓴 성난 돌멩이 하나 때문이었다.

그것은 단지 내 눈앞에서 돌연히 끊겨버린 오솔길 때문이었다.

그것은 단지 성벽의 가장자리에서 뒷발을 세우고 아장아장 걷고 있는 한 마리 햄스터 때문이었다.

바로 그 순간 우리 두 사람은 동시에 뒤를 돌아보았다.

아니다, 아니다, 나는 계속해서 달렸다.

살금살금 기어갔다, 풀쩍 날아올랐다.

어둠이 하늘에서 쏟아져 내리기 전까지,

어둠 속에서 뜨겁게 달아오른 돌덩이들과 죽은 새들이 무참히 추락하기 전까지.

숨을 쉴 수 없었기에, 나는 빙글빙글 돌고 또 돌았다.

누군가가 이 광경을 봤다면 아마도 내가 춤을 추고 있다고 생각했으리라.

바닥으로 떨어지는 순간 아마도 두 눈을 부릅뜨고 있었을지도.

어쩌면 내 얼굴은 도시를 향하고 있었을지도.


7) 로뜨만/ 무까르조프스키 외/ 조주관 편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