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4014 추천 수 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심코 함께 먹었다가 오히려 병을 키우는 일이 있다. 반대로 알고 먹는 약과 음식은 몸에도 이롭다. 최근 우리가 흔히 먹는 감기약부터 위장약이나 만성질환 치료제까지 일상생활에서 자주 접하는 약과 음식과의 궁합 117가지를 소개하는 책이 나와 잘못 짝지은 약과 음식의 궁합이 어떤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지 밝히고 있다. ‘미처 몰랐던 독이 되는 약과 음식’(야마모토 히로토 저, 넥서스 BOOKS 刊)에 소개된 피해야 할 약과 음식 궁합을 몇 가지 소개한다.



<함께 먹지 말아야 할 약과 음식 궁합>


1. 해열 진통제 + 양배추


해열진통제(아세트아미노펜정이나 타이레놀 등)에 함유된 아세트아미노펜이라는 성분은 감기로 인해 상승한 체온을 저하시키는 한편, 통증에 대한 감각을 둔화시켜 목의 통증을 완화시켜 준다. 이때 양배추를 함께 먹으면 양배추에 함유돼 있는 성분이 아세트아미노펜을 오줌으로 배출시켜 효과를 떨어뜨린다.



2. 위장약 + 졸음방지 껌


위통이나 속쓰림 증상으로 고통받는 사람에게 위산 분비를 억제하는 시메티딘 성분의 위장약을 많이 쓴다. 하지만 이 약을 복용하는 사람이 직장에서 혹은 운전 중에 카페인이 함유된 졸음방지용 껌을 씹으면 두통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체내에 흡수된 카페인은 간에서 대사되는데, H2차단제 성분인 시메티딘은 간의 활동을 억제해 카페인 대사를 방해한다. 따라서 심장혈관 및 중추신경 자극 작용이 강해 두통과 손떨림, 불면, 구토, 현기증, 흥분상태 등의 부작용이 일어난다.



3. 협심증 치료제 + 자몽


협심증 치료에는 혈행을 원활하게 만들어주는 니페디핀 성분의 치료제가 효과적이다. 그러나 니페디핀 성분의 협심증 치료제를 복용하는 사람이 식후 자몽을 먹으면 자몽의 나린진이라는 성분이 니페디핀을 대사하는 효소의 활동을 약화시켜, 니페디핀의 혈중 농도가 두 배 이상 높아진다. 따라서 약효가 강하게 작용해 혈압이 위험할 정도로 낮아지거나 빈혈, 현기증 등을 일으킬 수 있다.



4. 천식 치료제 + 숯불구이 갈비


기침이 끊이지 않는 천식 환자에게 증상을 완화시켜 주는 데오필린 성분의 천식 치료제를 흔히 처방한다. 하지만 숯불갈비를 먹은 후 데오필린 성분의 천식 치료제를 복용하면 숯불구이 갈비에 있는 플리사이클릭 히드로카본이라는 물질이 간장의 대사효소 활동을 활성화시켜 데오필린이 체내에 흡수되기 전에 배출되어 약효가 떨어진다.



5. 항응혈제 + 녹황색 채소


와파린나트륨이 주 성분인 항응혈제는 혈액응고인자의 생성을 촉진하는 비타민K의 활동을 막아 혈액이 굳는 현상을 억제한다. 이때 녹황색 채소를 먹게 되면 약효가 나타나지 않는다. 시금치, 브로콜리와 같은 녹황색 채소에는 혈액을 응고시키는 성분인 비타민 K가 풍부하기 때문.

- 끝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3 NSC 방문결과 3 전인백 2008.02.21 2539
152 포천에서 새길인을 만났습니다 조봉기 2008.02.16 2586
151 일요성경공부 시작합니다 전인백 2008.02.14 2227
150 새해/ 이 해인 1 강기철 2008.02.07 2443
149 그럴 수만 있다면... 부 부 3 강기철 2008.01.09 2586
148 아름다운 기도 1 강기철 2007.12.31 2435
147 남선교회 임원진 구성 1 전인백 2007.12.14 3123
146 남선교회 총회 결과보고 2 file 임원규 2007.12.12 2816
145 남선교회 정기총회를 엽니다 노은기 2007.12.07 2530
144 남선교회 마지막 행사를 마치고 3 임원규 2007.11.28 2852
143 그 옛날, 도시락, 우리들 어머니. 강기철 2007.11.19 2774
142 남선교회 행사안내(산행 및 길박사님 사무실방문) 임원규 2007.11.13 2782
» 함께 먹지 말아야 할 약과 음식 궁합 강기철 2007.11.02 4014
140 가을맞이 산행을 취소합니다. 이종린 2007.09.23 2226
139 여러분의 기도에 계속 감사하며.... 4 조봉기 2007.09.06 2710
138 "남선교회 사귐의 장"을 마치고... 2 file 이종린 2007.07.18 3259
137 남선교회에서 "사귐의 장"을 마련하였습니다. 7 이종린 2007.07.04 2830
136 그렇게도 하나님이 보고싶습니까 2 조봉기 2007.05.29 3156
135 남선교회 모임 결과 보고 이종린 2007.03.30 2798
134 남선교회 회원 모임을 알립니다. 이종린 2007.03.25 264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