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사는이야기
2016.12.31 02:36

류홍렬 형제님을 추모합니다.

조회 수 4172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류홍렬 형제님이 2016년 12월 28일 소천 하셨다는 문자를 보고

가슴이 아팠습니다.

가슴이 왜 이렇게 아프지?” 라고 자문했습니다.

세미한 대답이 들려 왔습니다:

형제님과 우리는 하나였다라는 것이었습니다.

형제님이 자신의 구원 이야기를 새길의 자매형제님들과 나누었을 때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가 되었던 것입니다.

 

형제님은 구원의 핵심을 <예수따르미>에서 찾으셨고,

예수처럼 고통 받는 약자의 이웃으로 살고자 하셨습니다.

형제님은 여기에 무언가를 첨가하지 않으셨습니다.

무엇이 더 있어야 하는가를 묻지도 않으셨습니다.

예수님이 말과 행동으로 사신 것에만 주목하신 것입니다.

형제님은 <예수살기>를 그렇게 시작하셨습니다.

형제님은 여기에서 더 나아가

왜 언행일치가 안 되는가를 물으셨습니다.

그 어려움을 토로하시고,

이를 극복하고자 여러 가지로 노력하셨습니다.

형제님은 <예수따르미>의 고백으로 시작하여 <예수살기>에 이르시고

<예수되기>를 추구하신 것입니다.

 

형제님의 몸은 가셨지만

형제님의 구원 이야기는

새길 공동체에서 기억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삶속에 오래 오래 살아 있을 것입니다.

이것이 류홍렬 형제님이 사시게 될 한 가지 영생일 것으로 믿습니다.

 

형제님,

우리에게 신앙의 유업으로 한 가지 모델을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안녕히 가십시오.

  • ?
    김근철 2016.12.31 11:50
    항상 공부하고 항상 깨우치며 후배들에게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주셨던 류홍렬 선생님을 기억합니다.
  • ?
    이상길 2017.01.01 21:51
    류홍렬 형제님의 갑작스러운 소천 소식은 정말 저에게도 충격이었습니다. 그리고 돌아가신 이 후 불과 4일 안에 들은 새소식은 정말 평생을 참 그리스도인으로 사셨던 것 같아서 더욱, 뒤늦게 알고 너무 빨리 헤어져서 섭섭한 감과 아쉬움이 매우 큽니다. 그래서 저는 지금 류 형제님이 우리 새길에서 남긴 흔적을 좀 찾아 보려고 합니다. 곧 정리 되는 대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2867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고난 가운데 희망을 사신 어머님 새길 2020.02.05 196
2866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아버지 무덤을 뒤로하고 남쪽으로 새길 2020.02.05 123
2865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해방 직전 아버지의 떠남 새길 2020.02.05 103
2864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아버지가 내게 남기신 것 1 새길 2020.01.08 285
2863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프롤로그 새길 2020.01.03 182
2862 사는이야기 종교학자 길희성의 성탄 메시지 "우리 모두 예수가 되자" 새길 2019.12.25 306
2861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9년 12월 22일) 성상경 2019.12.23 160
2860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9년 10월 06일) 성상경 2019.10.06 739
2859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9년 6월 23일) 성상경 2019.07.04 670
2858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9년 3월 24일) 성상경 2019.03.25 1176
2857 사는이야기 고 문동환 박사를 보내며 (2019.03.12. 한완상 형제의 조사弔詞) 새길 2019.03.13 1675
2856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8년 12월 30일) 성상경 2019.01.01 1286
2855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8년 9월 30일) 1 성상경 2018.10.04 1551
2854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8년 6월 24일) 1 성상경 2018.06.25 2115
2853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8년 3월 25일) 2 성상경 2018.03.25 2366
2852 사는이야기 텍스트와 해석 (한완상 선생님 설교를 듣고)-박현욱 1 박현욱 2018.01.08 2614
2851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7년 12월 24일) 1 성상경 2017.12.26 2432
2850 사는이야기 6/12(월) 용유도 갯벌 /고기잡이 참가 신청 받습니다. 이상길 2017.06.05 3056
2849 사는이야기 [새책] 『신정-정치 : 축적의 법과 국법의 이위일체 너머』(윤인로 지음) 출간되었습니다! 다지원 2017.04.06 6471
» 사는이야기 류홍렬 형제님을 추모합니다. 2 정대현 2016.12.31 41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4 Next
/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