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사는이야기
2011.05.09 12:31

오사마 빈 라덴과 굽비오의 늑대

조회 수 11007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rancis and wolf.png


세계를 충격과 공포로 몰아 넣었던 9/11 테러의 주모자인 오사마 빈 라덴이 미 해군 특수부대에 의해 사살되었다는 발표에 미국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미국인들의 내면에 깊게 남겨진 9/11의 상처를  생각하면 전혀 이해 못할 것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성조기를 흔들며 거리로 나와 열광하는 ‘일부’ 미국인들의 반응을 보며 마음이 불편해집니다. 그것은 우선 빈 라덴을 죽였다고 해서 오바마의 선언처럼 세계가 더 안전해진 것 같지 않기 때문입니다. ‘산 빈 라덴’은 높다란 담장에 둘러싸인 좁은 공간에 은신해 있었을 뿐이지만, 이제 숨어 있을 필요가 없게 된 ‘죽은 빈 라덴’은 폭력의 유비쿼터스적 상징이 되어 세계를 더 위협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가 빈 라덴의 죽음 이후 더 많은 테러 발생 가능성을 예상하며 미국 안팎에서 경계를 강화하고 있는 것은 그 사실을 입증해 줍니다. 또한, 마음을 불편하게 하는 보다 근원적 이유는, 빈 라덴이 아무리 악인이었다 해도, 한 인간의 죽음을 그렇게 흥분하면서까지 축하해도 좋은가 하는 의문 때문입니다. 미안한 소리지만, 빈 라덴의 죽음에 환호하는 일부 미국인들과 월드 트레이드 센터가 붕괴하는 것을 보며 환호했을 알-카에다 테러리스트들은 다른 것 같으면서도 많이 닮았습니다. 그것은 아마도 빈 라덴이 원했던 반응일 겁니다. 새로운 원한을 초래함으로써 또 다른 폭력과 보복을 예비하는 것입니다.  

불편한 마음으로 오사마 빈 라덴의 죽음과 그것에 대한 일부 미국인들의 애국주의적 반응을 바라보는데, 문득, 성 프란치스코와 굽비오 마을의 늑대 이야기가 떠오릅니다. 굽비오 마을 사람들은 사나운 늑대 한 마리 때문에 고통을 겪습니다. 심지어 그 늑대는 가축만이 아니라 사람도 해쳤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늑대를 잡아 죽이려 했지만, 오히려 흉포한 늑대에게 죽임당했을 뿐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마을 바깥으로 나갈 엄두도 내지 못하고 그 늑대에 대한 증오와 공포에 떨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서로를 증오하고 두려워하는 마을 사람들과 늑대 ‘모두에게’ 연민을 느낀 프란치스코는 그 늑대를 만나러 숲 속으로 들어갑니다. 얼마 후 날카로운 이빨을 드러내며 으르렁거리는 늑대를 만난 그가 말합니다. “형제 늑대여, 내게로 오렴.” 그 순간 늑대는 프란치스코에게 다가와 그의 발 아래 순한 양처럼 엎드립니다. 프란치스코가 말합니다. “형제 늑대여, 나는 너와 굽비오 사람들이 평화롭게 지내기를 원한단다. 그들은 이제 너를 죽이려 하지 않을 거야. 그러니 너도 그들을 해쳐서는 안 된단다. 지난 날의 잘못은 모두 용서하마.” 프란치스코는 늑대에게 손을 내밀고 늑대는 앞 발을 내밀어 그 손에 얹음으로써 화해를 약속합니다. 그리고 늑대는 프란치스코를 따라 굽비오 마을로 들어옵니다. 약속대로 늑대는 더 이상 사람들을 해치지 않았고, 사람들도 늑대에게 먹을 것을 주며 돌보아 주었습니다. 그렇게 사람들 사이에서 평화롭게 두 해를 더 살던 늑대가 죽게 되었을 때, 굽비오 마을 사람들은 형제를 잃은 듯 슬퍼했습니다.

사나운 늑대를 형제로 대한 성 프란치스코의 행동은 “원수를 사랑하라”는 예수의 가르침을 상기시켜줍니다. 예수가 말합니다. “‘네 이웃을 사랑하고 원수를 미워하여라’ 하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그러나 나는 이렇게 말한다. 원수를 사랑하고 너희를 박해하는 사람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마태오 5:43-44).” 여기에서 원수를 사랑하라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는 사실 원수를 사랑하라는 말이 아닙니다. 원수를 여전히 원수로 여기면서 사랑하는 것은 모순일 뿐 아니라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원수를 사랑하라는 예수의 가르침은 그 원수를 친구로, 자매로, 형제로 삼으라는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원수는 더 이상 원수가 아니게 되고, 자연히 용서와 화해가 따릅니다. 물론 원수가 우리의 사랑을 거부하고 우리를 해칠 수도 있습니다. 설령 그렇다 해도 예수는 원수를 사랑하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라고 합니다. 그렇게 할 때 최소한 우리는 원수를 닮지 않을 수 있습니다. 미국 오바마 행정부의 한계는 원수를 친구로 바꾸지 못한 데 있을 뿐만 아니라, 원수의 행동을 모방하고 재현함으로써 도덕적 우월성을 주장할 수 없게 된 데도 있습니다. 이제 보복의 차례는 빈 라덴의 동료들에게로 넘어갔습니다. 그들은 빈 라덴이 당한 폭력을 원수인 미국에게 그대로, 아니 몇 배로, 돌려주려 할 겁니다. 이름도 비슷한 버락 후세인 오바마가 오사마 빈 라덴을 형제로 대하며 사랑했다면, 그의 좌절과 증오를 이해하고 용서와 화해를 위한 손길을 내밀었다면, 세계는 정말 더 평화로워졌을 겁니다.

아마 이런 원수 사랑, 평화의 이야기는 성서나 성인전에만 나오는 설화일 뿐 결코 현실적인 이야기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원수를 사랑하는 것이 현실적이지 않다면 원수를 미워하고 죽이는 것은 현실적인 걸까요? 설령 그것이 현실적이라 해도, 그런 현실이 과연 바람직한 현실일까요? 원수를 사랑하는 대신, 증오를 증오로, 폭력을 폭력으로 되갚는다면, “눈에는 눈 식의 보복은 세상 모든 사람들을 눈 멀게 할 것”이라고 했던 간디의 경고처럼, 우리 모두는 증오에 눈이 멀어  폭력의 연쇄고리에 갇히고 말 겁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증오에 눈이 먼 사람들은 오사마 빈 라덴이라는 늑대를 잔혹하게 죽인 것을 축하하며 환호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눈 먼 그들이 미처 보지 못하고 있는 정말 무서운 ‘현실’이 있습니다. 마을 바깥 저 어두운 숲 속에서, 동료 늑대의 죽음을 지켜보며, 증오로 으르렁거리며 보복을 다짐하고 있는 다른 늑대들, 즉 ‘오사마 빈 라덴들’이 있다는 현실입니다. 그런 현실에 눈을 뜨라고 붓다가 말합니다. “증오는 증오로 정복되지 않는다. 증오는 오직 사랑에 의해서만 정복된다. 이것은 영원한 진리이다(법구경).” 증오와 폭력의 악순환을 끊는 길은 오직 사랑이라는 그 진리에 우리 모두 눈을 떠야 할 때입니다.

에큐메니안에 기고한 글입니다 
  • ?
    차안고니 2011.05.10 13:15

    진정 '그리스도안에 사는 자'들이라면 어찌 할까?

    깊이 생각해보는 말씀입니다.

     

    마음 비움을 배우면 원수도 친구삼을 수 있을까요?

    ㅡ_ㅡ

  • ?
    정경일 2011.05.11 08:16

    증오를 사랑으로 대하고, 원수를 친구로 삼는 게 쉬운 일은 아니지요. 그래서 더 많이 기도하고 수행해야하는 것 같습니다. 특히 저는요. 고맙습니다.

  • ?

    ㅠ.ㅠ

    석가탄일이라고 길상사와 봉은사 다녀왔습니다

    봉은사엘 가니 명진스님 생각에 마음이 많이 안타까웠답니다

    IMG_0862.jpg   IMG_0800.jpg

  • ?
    정경일 2011.05.11 08:19

    진리의 도반들과 울타리 없이 잘 어울려 지내시는 모습이 참 좋습니다. 건강하시죠? 평안을...

  • ?
    조성희 2011.05.11 02:33

    정경일 형제님, 반갑습니다. 

    어제 오전에 부처님 오신 날 기념으로 재방송된  폴니터 교수의 한국 불교 기행에 관한 다큐를 보았습니다.  형제님의 모습도 살짝 보았지요. 또 마지막 타이틀롤에 번역자, 통역자로 소개된 형제님의 이름을 보면서 무척 반가왔는데,

    글을 보니 더욱 반갑네요.

    잊지 않고 소식 전해 주심 감사합니다. ^^

     

  • ?
    정경일 2011.05.11 08:26

    저도 반갑습니다. 평안하시죠? 9월에 니터 교수-진제 스님의 대화 '2부'가 뉴욕에서 있을 예정이니, 그것도 기대해 주세요.^^  

  • ?
    양 승철 2011.05.11 17:42

    진제 스님의 화두 '태어나기전의 참나'에 대한 니터 교수님의 답변을 기대하며 기다리겠읍니다. 진제 스님의 Episode도 있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3525 기도 십자가의 길 14처 묵상기도 11 file 새길 2014.04.14 21362
3524 사는이야기 좋은 만남의 장소를 소개합니다. 강기철 2000.10.13 20434
3523 기도 구역예배때 기도문 ^^ 홍애현 2009.03.24 17826
3522 알림 새길교회가 후원하는 <은행골우리집> 창립 20주년 행사 초대장 1 file 새길 2013.09.27 17439
3521 스크랩 [연속/기획, 한국교회 문화유산 답사기 8. 전북 전주] 6 노희권 2012.01.01 14694
3520 사는이야기 예쁜 돼지저금통 사진!!! 1 file 임영관 2010.12.10 14496
3519 사는이야기 초광속 우주 가능하다, 시공간 비트는 '워프 드라이브' 1 권오대 2012.10.04 13861
3518 스크랩 한국 교회 문화유산 답사기 12. 인천지역 5 노희권 2012.01.13 13423
3517 사는이야기 마카베오서의 역사적 배경 2 신상화 2011.04.25 12945
3516 알림 1년간 인도로 선교 가는 박요한, 인사드립니다. 2 file 박요한 2012.01.01 12193
3515 사는이야기 오늘 5월 7일 주일에 드리려고 준비했던 기도문입니다. 천세영 2000.10.13 12157
3514 사는이야기 치유의 공동체 - Henri Nouwen 4 file 정경일 2013.08.29 11345
3513 기도 희망을 만드는 사람 이야기 최현섭 2011.04.22 11161
» 사는이야기 오사마 빈 라덴과 굽비오의 늑대 7 file 정경일 2011.05.09 11007
3511 사는이야기 김이수 사법연수원장 “전관예우 불식 위해 퇴임 후 공익활동” 김이수 사법연수원장에게 들어본 전관예우와 사법개혁 최광진 2011.05.31 10978
3510 스크랩 한국교회문화유산답사기 11. 부산·경남 6 노희권 2012.01.10 10928
3509 스크랩 한국교회 문화유산 답사기 9. 전북 서부 7 노희권 2012.01.04 10921
3508 알림 오늘 밤 11시5분 KBS2 '금요기획' 5 김문음 2011.05.27 10919
3507 사는이야기 충주 선린교회 임흥순 입니다. 2 임흥순 2011.04.20 10600
3506 토론 예수를 거부하는 교회, 부처를 죽이는 절[펌] 노희권 2011.05.04 1048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7 Next
/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