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1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계정민 형제님의 책, <남성섹슈얼리티의 위계>, (소나무, 2019)


12345.JPG


남성섹슈얼리티는 평등한가?


태아의 염색체가 XY로 구성된 순간 이미 그 생식기에는 젠더적 권력이 부여된다. 성염색체가 XX가 아니라는 사실만으로 태아는 젠더적 강자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백일사진 속 훤히 드러낸 고추는 그가 지닌, 그리고 앞으로 지닐 젠더적 권력을 과시한다. , 여기까지는 익숙한 얘기일 테다. 그런데 신생아 시절의 젠더권력이 2차성징기 이후 섹슈얼리티에 대한 승인을 보장할까? 남성섹슈얼리티는 평등할까? 즉물적으로 다시 말해 보자. 페니스라고 해서 다 같은 페니스일까?


강렬한 데뷔작 ?범죄소설의 계보학?을 통해 범죄소설에 문학적 시민권을 부여하자고 설파한 영문학자 계정민 교수가 이번에는 남성섹슈얼리티 지형을 탐사한다.

 
나는 이 책에서 남성섹슈얼리티는 단 한 번도 단독적으로 사유되거나 순수하게취급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보여주려 했다. 남성섹슈얼리티 담론의 장 어디에도 성애, 성행위, 성생활과 관련된 논의는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모두가 섹슈얼한 측면을 건너뛰거나 소거한 채 남성섹슈얼리티에 관해 발언했다. 누구도 페니스에는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273)


 - 출판사 책 소개 중에서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김문음 자매님의 책, <나의 엄마와 나>, (글항아리, 2019)


123.JPG


"엄마는 25년 전에 죽었다. 첫딸인 작가는 그 후 엄마에 대한 글을 쓰고 지우고 계속 다시 썼다. 애초에 초고는 이 책의 세 배 분량이었다. 하지만 여행이란 겉옷을 둘러입고 마음속 엄마를 만나러 간다는 설정은 엄마 때문에 아팠고 슬펐고 무서웠던 시절을 직면하지 못하게 했다. 똑바로 직시해야만 엄마를, 그리고 어린아이인 나를 털어낼 수 있을 것 같아 겹겹의 이야기를 지우고 다시 썼다.

 

여러 작가가 자기 부모에 대해 기록할 것을 다짐하며, 내가 겪은 일이고 디테일이니 저절로 풀려나올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어떤 부모는 서슬 퍼런 눈빛으로 한때는 자식을 집어삼키려 했던 존재다. 자녀인 나의 마음은 그와 달라 끝끝내 미워하지 않고 이해해보려 하지만, 그 집요한 사랑의 마음은 내 상처를 먹고 자라난 것이기에 쉽게 내보일 수 없다.

 

엄마는 실향민으로 북에서 내려와 서울의 공동주택 단칸방에 정착했고, 일 없이 밥만 축내는남편을 원망하며 삼남매를 키웠다. 아득바득 일구는 삶은 쩌렁쩌렁 동네를 울리는 목소리와 남의 집도 내 집 드나들듯 하는 몰염치, ‘다라이를 이고 두부장수를 하며 밤에는 시장 사람들 상대로 일수놀이를 했던 거친 돌덩이에 비유할 수 있으려나. 하지만 죽고 나서 염을 할 때 자식들은 알게 된다. 조선백자같이 아름다운 여인이 죽어서 그 온전함을 증명하고 있다는 것을.

 

이 책은 이제 노년에 막 들어선 저자가 도무지 나일 수 없었던 삶을 기록하며 엄마와 나의 관계를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며 회상한 것이다. 장례를 치른 지 수많은 세월이 흘렀고 작가는 이제 엄마가 죽은 그 나이에 들어섰지만 열 살 때 생을 포기하려고 갔던 한강의 물결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생과 사는 어떤 경우 결코 삶의 매듭점이 되지 못한다. 마음이 그걸 흘려보내지 못하는 데다, 몸 구석구석에도 흔적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저자는 지난 30년간 방송 구성작가를 하면서 여러 다큐 프로그램의 대본을 쓰고 제작도 했다. 타인의 삶은 내 삶이 아니니 좀 쉽게 쓰고 만들 수 있었다. 하지만 내 삶에 관한 한 그렇게 안 된다. 울고, 지우고, 다시 썼다. 이 책을 내놓는 이유는 결국 그런 엄마지만 사랑했다는 것, 그리고 그런 엄마와 얽혔던 나를 한번 정리해내지 않고는 내 삶의 더 큰 한 발짝을 내딛을 수 없기 때문이다."

 

- 출판사 책 소개 중에서 (예스24 제공)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3522 알림 [긴급 알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주일예배 일정 변동 안내 새길 2020.02.22 27
3521 알림 [지구를 구하는 40일 탄소금식 카드] file 새길 2020.02.21 41
3520 알림 [알림] 코로나19로 인한 새길교회 알림사항 새길 2020.02.20 33
3519 알림 [긴급 알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새길교회 주일예배 및 활동 조정 관련 안내 새길 2020.02.11 91
3518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고난 가운데 희망을 사신 어머님 새길 2020.02.05 169
3517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아버지 무덤을 뒤로하고 남쪽으로 새길 2020.02.05 111
3516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해방 직전 아버지의 떠남 새길 2020.02.05 96
3515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아버지가 내게 남기신 것 1 새길 2020.01.08 278
3514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프롤로그 새길 2020.01.03 175
» 알림 새길 교우의 책 출간 소식 (계정민 형제, 김문음 자매) file 새길 2019.12.27 198
3512 사는이야기 종교학자 길희성의 성탄 메시지 "우리 모두 예수가 되자" 새길 2019.12.25 298
3511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9년 12월 22일) 성상경 2019.12.23 156
3510 알림 오산학교 후문 이용을 부탁드립니다. 새길 2019.11.22 300
3509 알림 새길교회/새길기독사회문화원 웹진 새길엽서 2호 (2019 가을호) file 새길 2019.10.27 673
3508 알림 새길교회/새길기독사회문화원 웹진 [새길엽서] 창간호 (2019년 여름호) file 새길 2019.10.27 365
3507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9년 10월 06일) 성상경 2019.10.06 728
3506 알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곁)모임. 10월5일 토요일 5시. 김근철 2019.10.01 794
3505 알림 (돌봄기금마련을 위한 가을 바자회)..10월13일 김근철 2019.09.30 817
3504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9년 6월 23일) 성상경 2019.07.04 664
3503 스크랩 [3ㆍ1운동.임정 百주년](65) 한완상 "광복, 아직 안 왔다" 김주태 2019.05.12 8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7 Next
/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