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58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의 의미를 곰곰히 생각해 봅니다.


아래를 누르면 원문으로 이동합니다.



아래는 연설문 전문입니다.

................................................................................................................................

文대통령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 공정한 나라의 토대"

"민주공화국 100년…남북 독립운동 역사 함께 공유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서울역에서 진행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일이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의 토대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에게는 민주공화국 100년의 자랑스러운 역사가 있다. 동시에 선조들의 위대한 유산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 미래 세대에게 물려줄 책무도 부여받고 있다"며 "누구보다 청년들이 역사에서 길을 발견하고, 공동체의 삶에 자긍심을 가져야 새로운 100년을 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4월27일 저와 김정은 위원장은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기념 사업추진을 논의했고 판문점 선언에 그 취지를 담았다"며 "남과 북이 독립운동의 역사를 함께 공유하게 된다면 서로의 마음도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다. 위원회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할 수 있는 사업까지 구상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다음은 문 대통령의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출범식 격려사 전문

존경하는 한완상 위원장께서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의 추진방향을 발표해 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위원 여러분, 7대 종단 대표 여러분,
뜻깊은 자리에서 뵙게 되어 참으로 반갑습니다.

위원 한 분 한 분의 삶에서
대한민국 100년의 역사를 봅니다.
독립운동가의 후손, 민주열사 유가족,
청계피복노조 여성 노동운동가와 파독간호사, 노조와 기업인 대표를 비롯한 예순 여덟 분이 함께 해주셨습니다.

100년을 넘어 다시 희망의 100년을 위해
위원직을 수락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여성 민간위원의 비율이
과반을 넘고 있습니다.
정부 위원회 최초입니다.
다른 위원회 구성에도 모범이 될 수 있도록 구성이 완료될 때까지 조금만 더 수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위원 여러분,

1919년 한반도와 세계 각지의 하늘에
‘대한독립 만세’의 외침이 울려 퍼졌습니다.
3.1운동은 민족의 자주독립과 평화,
민주와 인권의 가치를 외친 선언이자 실천이었습니다.

3.1운동으로 분출된 민족의 역량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으로 이어졌습니다.

100년 전 선조들은 일제의 불의와 폭력에 맞섰고,
성별과 빈부의 차별, 소수의 특권과 기득권,
불공정과 불평등을 청산하고자 했습니다.

모두가 자유롭고 평등한 민주공화국을 외쳤습니다.
임시정부가 대한민국이라는 국호와 함께
민주공화국을 국체로 선언한 것은
그 시기를 생각해보면 참으로 놀라운 일입니다.

왕정과 식민지를 뛰어넘어
민주공화국을 탄생시킨 선조들의 고귀한 정신은 100년 동안 잠들지 않았습니다.

지난 촛불혁명은 3.1운동의 정신을 이은,
명예로운 시민혁명이었습니다.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시킨 주인공도 국민입니다. 한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염원하는 국민의 힘이 대담한 상상력의 바탕이 되었고, 한반도에 새로운 100년의 역사를 열고 있습니다.

위원 여러분,
우리에게는 민주공화국 100년의 자랑스러운 역사가 있습니다.
동시에 선조들의 위대한 유산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
미래 세대에게 물려줄 책무도 부여받고 있습니다.

누구보다 청년들이 역사에서 길을 발견하고,
공동체의 삶에 자긍심을 가져야
새로운 100년을 열 수 있습니다.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일이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의 토대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지난 1월 정부는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원회를 출범시켰습니다.

기념관에는 독립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의 삶과 정신을
하나하나 충실히 담아낼 것입니다.
중국 충칭의 광복군 총사령부 복원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내년 4월을 목표로
중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습니다.

일제가 훼손한 이상룡 선생의 본가 안동의 임청각도
올해 말까지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해
본격적인 복원에 착수할 것입니다.

연해주 독립운동의 대부 최재형 선생을 기리는 기념관이
러시아 우수리스크에서 올해 안에 개관할 예정입니다.

여성 독립운동가와 의병도 적극 발굴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옥고(獄苦) 여부와 상관없이
독립운동 사실이 확인되면 포상을 추진할 수 있도록
독립유공자 심사기준을 전면 개선했습니다.

모든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자의 후손들께
국가의 도리를 다해 나갈 것입니다.

70년을 이어온 남북분단과 적대는
독립운동의 역사도 갈라놓았습니다.
지난 4월 27일 저와 김정은 위원장은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기념 사업추진을 논의했고
판문점 선언에 그 취지를 담았습니다.

남과 북이 독립운동의 역사를 함께 공유하게 된다면
서로의 마음도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위원회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할 수 있는 사업까지 구상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립니다.

100주년 기념사업 하나하나가
우리의 역사적 자긍심의 근거가 될 것입니다.
청년들은 대한민국을 더 사랑하게 될 것입니다.

존경하는 위원 여러분,

1919년 3월 5일, 서울역 광장에서는
유관순 열사와 이화학당 친구들이
1만여 명의 청년학생들과 함께 만세 시위를 벌였습니다.
나흘 뒤, 독립군의 어머니 남자현 여사가
이곳에서 기차를 타고 압록강을 건넜습니다.

1907년 4월 22일, 고종의 특명을 받은 이준 선생은
이곳 서울역에서 출발해 부산, 블라디보스톡을 거쳐
시베리아횡단열차로 헤이그에 이르렀습니다.
1936년 6월 4일, 스물넷의 마라톤 선수 손기정이
베를린으로 가기 위해 기차에 오른 것도 서울역이었습니다.

최초의 여성 서양화가 나혜석도
1927년 서른하나의 나이에 같은 열차로 파리를 향했습니다.

서울역은 우리 역사의 주요 무대였고
대륙으로 우리의 삶을 확장하는 출발지였습니다.

오늘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서울역에 남겨진 우리 역사의 발걸음을 되새기면서,
우리가 가야할 미래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여러분,
이곳에서 열리는 출범식이
새로운 100년을 알리는 기적 소리와 함께
지난 100년을 기념하는 힘찬 출발의 자리가 되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 ?
    박선옥 2018.07.04 21:39
    늘 소나무처럼 나라를 사랑하시는 마음 잘 배우겠습니다.또한 건강도 하나님께서 지켜주시길 기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3489 사는이야기 힘내세요 성영숙 2004.01.23 1639
3488 사는이야기 힘나는 글 1 성영숙 2002.11.29 1911
3487 사는이야기 희망의 노래를 보냅니다. file 김성환 2009.05.29 2305
3486 사는이야기 희망을 캐내는 일은 좋은겁니다. 1 나무 2004.11.08 1626
3485 기도 희망을 만드는 사람 이야기 최현섭 2011.04.22 9383
3484 사는이야기 희망을 가꿔가는 청춘의 계절이길... - 김종일 형제 새길 2004.03.18 1845
3483 기도 희나리 3 권오대 2013.12.26 2984
3482 사는이야기 흘러가는 여경모님의 글에 2 권오대 2009.05.18 2104
3481 사는이야기 휴대폰과 추어탕 식사 1 이상길 2005.09.19 2009
3480 사는이야기 휴가로 떠나는 봉사여행 - 미얀마 아이들과 함께 이강현 2005.07.13 1625
3479 사는이야기 휘영청 달 밝거든 청산네 놀러오소 2 손경호 2006.10.26 1940
3478 사는이야기 후기) 사회적 고통과 기억의 공간 2 file 김향미 2015.04.16 2660
3477 사는이야기 후기 - 사회적 고통과 기억의 공간, 4주간의 여정 3 file 이선근 2015.04.15 5676
3476 사는이야기 후기 6 이상길 2005.08.21 1847
3475 사는이야기 효순이와 미선이의 죽음을 슬퍼하며... 정경일 2002.07.05 1710
3474 사는이야기 획일화에서 다양성으로! 1 나무 2005.11.05 2022
3473 사는이야기 회개의 힘 4 김문음 2010.01.09 3596
3472 사는이야기 황우석을 바라보는 두 시선 [구역 예배 후 관련 소식] 3 file 권오대 2014.01.30 3160
3471 사는이야기 환경수칙 7계명 강기철 2002.08.16 1817
3470 사는이야기 환경 컵을 기증해 주실래요? 1 이순영 2005.12.27 17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5 Next
/ 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