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토론
2013.12.16 10:26

종교인의 현실 참여

조회 수 337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종교인의 현실 참여

 

우리는 (세상의 잘못된 것에 대해) No! 라고 말해야 한다.”

-

프란치스코 교황복음의 기쁨 (Evangell Gaudium)‘에서

카톨릭

전주 교구 창신 신부의시국 미사 일파만파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정치 사회적으론 종교인의 정치적 발언 내지 행위의 타당성 정당성을 에워싼 논란이 뜨겁고, 학계에선 새삼 정교 분리 (statecraft vs. soulcraft) 역사를 고찰하는가 하면, 카톨릭 내부에선 교리() 해석이 분분하다.

모두가 근본적인 시각이 다르고, 문제 접근 방식이 달라 마치 백가쟁명 양상인데, 나로선 이번 사태를 계기로 종교인, 특히 목회자 (신부/목사) 현실 참여 문제에 대해 평소 생각하던 바를 적어 보고저 한다.

종교

(신앙) 인으로선 인간 만사 모두가 하나님의 역사하심이다. 인간 생명의 존립을 좌지우지하는 현실적인 정치 경제도 하나님이 역사하시는 과정으로 보아야 한다. 따라서 정치 경제 사회 시스템은 하나님의 뜻대로 정의롭고 공평하고 ()하게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 그렇지 못할 하나님의 사역자들은 어떻게 해야 것인가?

이번

신부의시국 미사파동에 대해 서울 대교구장 염수정 대주교는 이렇게 말한다. 정치 참여는 그리스도인의 의무이다 임무를 주도적으로 행동하는 것은 평신도의 소명 으로 (카톨릭 교리서는) 강조하고 있다.”

사제들은 먼저 자기 자신으로부터 나와 신자들의 고통과 짐을 있어야 한다

정치

참여 내지 정치 행동이 평신도들에게 소명이라면 사제에게는? 그리고

사제들이

신자들의 고통과 짐을 함께 있는 현실적인 방법은?

비교인

(非敎人)에겐 많은 의문을 자아낸다. 어딘가 앞뒤가 맞는 논리적인 모순을 느낀다.

브라질

헬더 까마라 주교는 이렇게 말한다.

가난한 사람에게 빵을 주면 그들은 나를 성인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내가 가난한 사람들이 빵이 없느냐고 물으면 그들은 나를 공산주의자라고 한다.

(When I give food to the poor, they call me a saint.

When I ask why the poor have no food, they call me a communist.)

자비를

베푸는 것은 종교 행위이고, ‘가난의 이유 묻는 것은 정치 행위가 된다? 아이로닉한 이야기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강론한다.

지상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라 (Listen to the voice of the earth)”

지상의 목소리 무엇인가? 우리의 삶을 결정하는 정치 경제 사회 문제 아닌가.

귀를 기울여라.” 거기에 관심을 갖고 행동라는 아닌가.

보수

전통 종교, 많은 보수 주의 목회자들은 교회 안에서 개인의 (영혼) 구원만을 설교한다. 인간의 하루 하루 생존을 좌지우지하는 정치/경제 문제는 그들이 간여할 바가 아니란다. 그것들은 정치 경제하는 사람들의 , 정교는 분리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여기서 묻고 싶어진다.

그렇다면

정치 경제가 잘못 돌아갈 , 그로 인해 숱한 생명이 고통을 받을 ,

하나님 땅에 펼친다는 그들로서 이를 외면, 오불관언 해도 좋을 것인가.

그래서는

안될 줄로 안다.

그들은

누구보다 앞서 하나님 정의의 깃발을 높이 쳐들어야 한다. 그리고 땅의 불의, 죄악, 불공평, 불선 (不善) 증언하고 규탄해야 한다. 이는 한갓 정치() 발언 / 행위가 아닌, 하나님 말씀 대변이자 실천이며 그들의 소명이라는 생각이다.

그리고

이는 생명을 구원하는 소선 (小善) 뛰어넘어 다수를 함께 구원하는 공동선 (共同善) 길이기 때문이다.

<

                                                                                                                     장동만> <12/01/13>

 

P.S. 첨부한 , 잉여 청춘이여,

                             Think Global!

관심 있으신 , 보아 주시기 바랍니다.

 

 

 

 

  • ?
    김근철 2013.12.16 10:48
    잘 읽었습니다~~
  • ?
    권오대 2013.12.17 10:34
    약간의 침체기 교황 이후, 프란체스코 교황의 등장은 신선합니다. 가진 자들 편의 공격적 인터뷰도 시원하게 대처하는 그의 모습은 좋았습니다. 전주에서의 신부 강론도 좋았지만, 뱀같이 지혜로워라는 예수의 경종을 잊고 헛발을 디딘 듯하지요만.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30 토론 교회와 평화 중 선택? 이창엽 2020.03.12 309
129 토론 코로나 사태는 하느님의 뜻일까요? 이창엽 2020.02.27 476
128 토론 영 (=아래아 알) = 텐서 이슈 부분입니다. 권오대 2014.04.04 4089
127 토론 초신자가 체계적으로 하나님과 예수님을 알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4 박정환 2014.02.08 6053
126 토론 우리 밥상 공동체를 함께 만들어 가요 4 file 조성희 2014.01.26 3391
» 토론 종교인의 현실 참여 2 고완히 2013.12.16 3378
124 토론 새로운 길을 향하여. . . 1 이인주 2013.09.17 3376
123 토론 다시 함께 읽고 싶은 글(2) 시중드는 이로 오신 예수 2 file 김태영 2013.02.04 3711
122 토론 다시 함께 읽고 싶은 글 "뉴욕 리버사이드 교회 이야기" 4 조성희 2013.01.25 8166
121 토론 예수가 인성(人性)을 입으신 이유는? 문희석 2012.06.29 3521
120 토론 교회세습 보다 심각한 문제, 이겁니다[옮겨 옴- 오마이 뉴스] 노희권 2012.06.16 3930
119 토론 기독교와 불교는 인류 역사에 핀 ‘아름다운 두 송이 꽃’ [옮겨 옴 - 오강남(예수는 없다, 저자)] 노희권 2012.05.13 3954
118 토론 [책 소개]: “과학으로 기독교 새로 보기” 3 이정모 2012.05.13 5278
117 토론 평신도가 깨어 교회개혁의 주체로 나서자 [옮겨옴-에큐메니안] 노희권 2012.04.11 3878
116 토론 이머징 처치, 가정교회가 새길에 도움이 되는지 생각해보셨는지요? 이재민 2012.04.08 2831
115 토론 신(神)은 어디에 숨어있나?[옮겨옴, 길희성- 휴심정(한겨레신문)] 노희권 2012.03.23 4198
114 토론 비타민제 복용할수록 ‘독’ 노희권 2012.03.12 2919
113 토론 우주생성의 신비, '반물질' LHC에서 최초 측정 3 권오대 2012.03.09 3284
112 토론 성경 해석 상의 문제점 글중에서......... 1 문희석 2012.03.04 3284
111 토론 "한국 종교인들 행동, 정말 이상하다 2 노희권 2012.03.02 61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