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470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난 12월 23일 금요일 오후, 마포에 있는 <우리 민족 서로돕기 운동>에

노은기 선교부장, 이일영 형제, 문경란 자매, 이선근 형제가 새길교회의 북한돕기 특별 헌금을 전달하고자 찾아갔습니다.

 

빼곡한 사무실 안쪽에서 우리는 많은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주로 북한 어린이들의 영양실조 현황과 그 가족들의 고통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111223_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01플래카드SL742951.JPG

<우리 민족 서로돕기 운동 플래카드 : 둥글둥글한 한반도 지형과 녹색이 평화롭게 보입니다.>

 

111223_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02대화SL742954.JPG 111223_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03대화SL742952.JPG

<함께 사진 1 : 왼쪽에 보라색옷을 입고 계신 분이 사업을 담당하시는 홍상영 사묵국장님입니다.>

 

최근 이 단체에서는 국수를 북한의 한교를 통해 아이들에게 전해 주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받은 국수는 각 가정에서 배추와 감자 등을 넣어 끓여 먹는다고 합니다.

사실 이런 음식이 있는 건 아니고 먹을 것이 없어 새롭게 만들어 먹는 음식이라 하네요.

국수 10묶음이면 2달을 먹고 살 수 있다는 말에 마음이 무척 안타까웠습니다.

양념류는 있는지 물어 보니,

당연히 전혀 없다고 하며 혹 있다고 하더라도 기름을 전혀 먹지 못해 아마 설사를 하게 될 거라 하네요..

 

올리비 유, 포도씨 유, 현미 유, 버터, 마아가린 등 온갓 기름과 영양들로 넘치는 우리의 모습을 반추하며

가슴 한 켠 아릿한 고통이 함께 공명하던 시간이었습니다.

 

 

 111223_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04전달SL742959.JPG

<함께 사진 2 : 새길교회의 헌금 모금액 455만원을 북한 어린이를 돕는데 사용하도록 전달했습니다.>

 

우리는 지난 12월 초 모금했던 455만원을 <우리 민족 서로돕기 운동>에 전달하며

북한의 어린이를 돕는데 사용해 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

 

한 할아버지 할머니를 두었지만 지금은 서로를 형제라고 말하지 못 할 정도로 서로의 앞엔 무서운 철책이 있습니다.

평화롭게 함께 얼굴 부비며 가족으로 사랑을 나눠야 할 터 턱밑까지 오른 속상함이 울컥했더랬습니다.

이 상황을 열강들과 정치 지도자들은 또 여러가지로 이용하고 조정하는 것 또한 속상할 따름이었습니다.

게다가 이 상황에서 가난한 북한의 어린이들이 굶고 있으며 그 삶이 처참하다는 말에 안타까움으로 발을 굴러야 했습니다.

 

헌금으로 함께 하시고 기도로 함께 해 주신 교우들의 정성을 빠짐없이 전달하고 왔으나

여전히 더 무언가를 해야 하지 않나.. 하는 마음 가져 보며 함께 해 주신 모든 교우들께 감사드립니다.

부디 새길교회의 이 정성이 씨앗이 되어 남북관계가 평화롭게 꽃이 피어 주기를 기도해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길교회 서로돌봄기금 계좌번호 안내 새길 2019.05.03 616
공지 새길교회 헌금 계좌번호 안내 새길 2019.02.28 664
공지 새길교회 예배 장소 file 새길 2016.12.22 9647
공지 사전 동의없이 사진촬영 등을 할 수 없음을 알립니다 새길 2012.11.04 22699
공지 홈페이지 관리규정을 만들었습니다 file 새길 2012.05.27 22183
1024 최만자 선생님과 함께 하는, 수다로 푸는 성서 이야기(2) 새길 2012.04.16 2997
1023 2012 봄 일요신학강좌 이야기(2) 1 새길 2012.04.16 2566
1022 기획토론 : 한반도에서 문명사적 전환은 가능한가? 새길 2012.04.13 2703
1021 2012 봄 일요신학강좌 이야기(1) 1 새길 2012.04.13 2946
1020 2012년 1/4분기 문화원에 회비를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새길 2012.04.13 2457
1019 2011년 4/4분기 문화원에 회비를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새길 2012.03.22 2714
1018 수다로 푸는 성서 이야기(with 최만자) 모임 시작~ 5 새길 2012.03.20 3101
1017 2012년 봄 일요신학강좌 안내 1 file 새길 2012.03.17 4964
1016 4월 8일 부활절 세례식 안내 새길 2012.03.16 3910
1015 [계간] 새길이야기 45호 봄호 발간-새길이야기 보내기 운동에 동참 부탁드립니다. file 새길 2012.03.14 3116
1014 [신간안내] 문 두드리는 소리 1, 2 file 새길 2012.03.14 3221
1013 여선교회 성경공부 개강합니다~(3/16) 1 새길 2012.03.13 2924
1012 새벽의 4인(Operation daybreak)-신은교회, 학선교회 방문기 3 최순님 2012.03.08 3791
1011 새길교회 창립 25주년 기념 정기포럼:청년들, 왜 변혁을 열망하는가? 새길 2012.03.07 2994
1010 영상물 [다메섹 가는 길]을 시작합니다. 새길 2012.03.04 2859
1009 [새길칼럼]을 연재합니다. 5 새길 2012.03.02 8239
1008 너른마당에 [새길25주년특집]이 생겼습니다. 새길 2012.03.02 9014
1007 새길교회 창립 25주년 기념 Homecoming Day 1 새길 2012.03.01 3600
1006 사진을 구합니다 !! file 새길 2012.02.02 3461
1005 2012년 운영위원회와 조직 file 새길 2012.01.19 13562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60 Next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