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3217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다로 푸는 성서 이야기’ 개강   with 최만자

 

 

 

최만자 선생님께서 인도하는

‘수다로 푸는 성서 이야기’라는 모임이

 4월 2일(월)부터 새길사랑방에서 시작합니다.

관심있는 교우 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모임명: 수다로 푸는 성서 이야기

교    재: 『새하늘 새땅 새여성

인    도:  최만자 선생님

일    시:  4월 2일(월)  오전 10:30분

                매월 첫째, 셋째주 월요일 마다 모임

장    소: 새길사랑방(장충동 우리함께 빌딩 5층)

대    상: 관심있는 교우 누구나

 

 

※문의: 최만자 010 3066-9791

             홍은정 02-555-6959

                           010-4794-3721

 

  • ?
    노희권 2012.03.20 16:27

    개강을 축하합니다.

    그런데, 참가 자격은 자매님들만인가요?^^*

  • ?
    한점 2012.03.20 21:03

    새길에 오기전 최만자 선생님의 글을 읽으며 그 신선한 시각에 마음이 후련해 지던 중,  새길에 와  선생님 뵈며 마음속으로부터  반갑게 뵈던 기억을 다시 떠올립니다.  하시는 일이 많으신 선생님께서 귀한 시간을 내어주시니 함께 감사드리구요.  

    제법 떨어져 사는 이로서 장충동을 갈수 있을지 모르지만, 모이신 분들 참 좋은 시간 누리실 것  알아요!!

  • ?
    최만자 2012.03.20 21:44

    남녀노소 누구든지 환영입니다.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곳이니까요.

    박용자 자매님도 함께 하시면 참 좋을텐데요. 

    형편 닿으시는 대로 오시기 바랍니다.

  • ?
    길벗 2012.03.21 16:57

    최만자 선생님께 "마중물" 역할을 하여 주시길...^^ 

     

     

    ※ 마중물이란 순수한 우리말로 메마른 펌프에 물을 끌어올리기 위해서 먼저 붓는 한 바가지

            정도의 물을 뜻하는 말로 내가 먼저 신뢰의 마중물을 부으면, 고여 있던 샘물이 솟아올라

            물줄기가 되듯이 사람들 사이의 신뢰가 강물을 이루게 된다는 의미를 담았다

     

     

    ♡♡♡♣♣♣

     

    마중물(Calling Water) - 옮겨 옴

    우리 어릴 적 펌프질로 물길어 먹을 때
    마중물이란 게 있었습니다.

    마중물 한 바가지 먼저 펌프 윗구멍에 붓고
    부지런히 펌프질 하다 보면
    마중물은 어두운 땅 속 깊이 내려 가
    꾹 엎드려 숨어 흐르는 거대한 물줄기 만납니다.

    잠시 후
    마중물을 데불고 오는 그 큰 물줄기의 무게가
    낭창하게 손에 느껴지는 감이 오졌습니다.

    나 기쁨 잃고 우울하였을 때
    나 믿음 잃고 이리 기웃, 저리 기웃 방황하였을 때
    나 엄두 잃고 우두커니 손 놓고 앉았을 때

    나 위하여 기쁨의 마중물 되어 준 사람 있습니다.
    내 속에 태산같은 믿음의 마중물 되어 준 사람 있습니다.
    내 삶의 답답한 심연 속에
    시원한 생수로 찾아 온 마중물 사람 있습니다.

    그리고 이제
    나도 누군가의 마중물이 되어야겠습니다.

  • ?
    안인숙 2012.03.21 09:51

    최만자 선생님, 감사합니다. 제목이 맘에 드네요. 수다~ ~ ~새길공동체의 양성평등적......이라고 쓰다가

    나머지는 생략합니다. 앞으로 수다 속에서 풀어갈 것이니까요. 기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길교회 서로돌봄기금 계좌번호 안내 새길 2019.05.03 997
공지 새길교회 헌금 계좌번호 안내 새길 2019.02.28 1148
공지 새길교회 예배 장소 file 새길 2016.12.22 11029
공지 사전 동의없이 사진촬영 등을 할 수 없음을 알립니다 새길 2012.11.04 23354
공지 홈페이지 관리규정을 만들었습니다 file 새길 2012.05.27 22676
1038 오성기 형제님과 함께하는 <산행> 일정 안내 8 새길 2012.09.07 3431
1037 2012년, 새길교회 여름수련회 안내(추가안내) 4 file 새길 2012.08.03 8568
1036 "기쁨과 슬픔도 감사~"-'수선화의 집'을 다녀와서 3 file 최순님 2012.07.19 4737
1035 2012년 2/4분기 문화원에 회비를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새길 2012.07.12 2804
1034 기획토론 : 종북논쟁의 허와 실 새길 2012.07.11 3272
1033 소박한 밥상과 <수선화의 집> 3 file 최순님 2012.06.19 3800
1032 새길 재미난 운동회 1 file 새길 2012.05.17 4683
1031 2012 봄 일요신학강좌 이야기(4-종강) 4 새길 2012.04.30 3740
1030 고려산 진달래 산행 이야기 (사진안보이는오류수정) 1 file 새길 2012.04.30 3656
1029 고려산 진달래 산행 안내 2 새길 2012.04.26 6211
1028 2012 봄 일요신학강좌 이야기(3) 3 새길 2012.04.23 3200
1027 새길신학아카데미 5기 강좌 안내 새길 2012.04.20 3857
1026 3월 18일 바자회 결산을 보고 드립니다. 최순님 2012.04.20 2527
1025 ※「도서출판 새길」북세일 7 새길 2012.04.18 2902
1024 최만자 선생님과 함께 하는, 수다로 푸는 성서 이야기(2) 새길 2012.04.16 3058
1023 2012 봄 일요신학강좌 이야기(2) 1 새길 2012.04.16 2659
1022 기획토론 : 한반도에서 문명사적 전환은 가능한가? 새길 2012.04.13 2755
1021 2012 봄 일요신학강좌 이야기(1) 1 새길 2012.04.13 3104
1020 2012년 1/4분기 문화원에 회비를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새길 2012.04.13 2607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60 Next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