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477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난 12월 23일 금요일 오후, 마포에 있는 <우리 민족 서로돕기 운동>에

노은기 선교부장, 이일영 형제, 문경란 자매, 이선근 형제가 새길교회의 북한돕기 특별 헌금을 전달하고자 찾아갔습니다.

 

빼곡한 사무실 안쪽에서 우리는 많은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주로 북한 어린이들의 영양실조 현황과 그 가족들의 고통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111223_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01플래카드SL742951.JPG

<우리 민족 서로돕기 운동 플래카드 : 둥글둥글한 한반도 지형과 녹색이 평화롭게 보입니다.>

 

111223_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02대화SL742954.JPG 111223_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03대화SL742952.JPG

<함께 사진 1 : 왼쪽에 보라색옷을 입고 계신 분이 사업을 담당하시는 홍상영 사묵국장님입니다.>

 

최근 이 단체에서는 국수를 북한의 한교를 통해 아이들에게 전해 주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받은 국수는 각 가정에서 배추와 감자 등을 넣어 끓여 먹는다고 합니다.

사실 이런 음식이 있는 건 아니고 먹을 것이 없어 새롭게 만들어 먹는 음식이라 하네요.

국수 10묶음이면 2달을 먹고 살 수 있다는 말에 마음이 무척 안타까웠습니다.

양념류는 있는지 물어 보니,

당연히 전혀 없다고 하며 혹 있다고 하더라도 기름을 전혀 먹지 못해 아마 설사를 하게 될 거라 하네요..

 

올리비 유, 포도씨 유, 현미 유, 버터, 마아가린 등 온갓 기름과 영양들로 넘치는 우리의 모습을 반추하며

가슴 한 켠 아릿한 고통이 함께 공명하던 시간이었습니다.

 

 

 111223_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04전달SL742959.JPG

<함께 사진 2 : 새길교회의 헌금 모금액 455만원을 북한 어린이를 돕는데 사용하도록 전달했습니다.>

 

우리는 지난 12월 초 모금했던 455만원을 <우리 민족 서로돕기 운동>에 전달하며

북한의 어린이를 돕는데 사용해 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

 

한 할아버지 할머니를 두었지만 지금은 서로를 형제라고 말하지 못 할 정도로 서로의 앞엔 무서운 철책이 있습니다.

평화롭게 함께 얼굴 부비며 가족으로 사랑을 나눠야 할 터 턱밑까지 오른 속상함이 울컥했더랬습니다.

이 상황을 열강들과 정치 지도자들은 또 여러가지로 이용하고 조정하는 것 또한 속상할 따름이었습니다.

게다가 이 상황에서 가난한 북한의 어린이들이 굶고 있으며 그 삶이 처참하다는 말에 안타까움으로 발을 굴러야 했습니다.

 

헌금으로 함께 하시고 기도로 함께 해 주신 교우들의 정성을 빠짐없이 전달하고 왔으나

여전히 더 무언가를 해야 하지 않나.. 하는 마음 가져 보며 함께 해 주신 모든 교우들께 감사드립니다.

부디 새길교회의 이 정성이 씨앗이 되어 남북관계가 평화롭게 꽃이 피어 주기를 기도해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길교회 서로돌봄기금 계좌번호 안내 새길 2019.05.03 718
공지 새길교회 헌금 계좌번호 안내 새길 2019.02.28 799
공지 새길교회 예배 장소 file 새길 2016.12.22 9969
공지 사전 동의없이 사진촬영 등을 할 수 없음을 알립니다 새길 2012.11.04 22891
공지 홈페이지 관리규정을 만들었습니다 file 새길 2012.05.27 22349
1005 2012년 운영위원회와 조직 file 새길 2012.01.19 13623
1004 2012년 부서신청 file 새길 2012.01.18 2508
1003 2012년 문화원 정기총회 새길 2012.01.18 2426
1002 2012년 새길교회 공동의회 1 file 새길 2012.01.10 3768
» 우리 민족 서로돕기 운동을 다녀 왔습니다. 2011.12.23 1 file 새길 2011.12.27 4772
1000 장연어린이공부방을 다녀왔습니다. 5 file 최순님 2011.11.17 3947
999 바자회를 마치고 3 최순님 2011.11.04 3058
998 2012년 수능시험생을 위한 기도 및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6 새길 2011.10.28 4403
997 바자회 물품을 안내합니다. 3 최순님 2011.10.24 4270
996 빛으로 나누는 대화 사진전 <Over there 2011> 행사 안내 새길 2011.10.20 3137
995 새길교회 바자회 안내 4 file 새길 2011.10.19 4573
994 기획토론 : 시민사회 정치화 어떻게 볼 것인가. 새길 2011.10.14 2895
993 2011년 3/4분기 문화원에 회비를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새길 2011.10.13 2955
992 心園 안병무 선생님 추모행사 초대 file 새길 2011.10.11 3324
991 2011년 가을 일요신학강좌 안내 4 새길 2011.09.23 3498
990 길희성 선생님의 경암학술상 수상 기사입니다. 6 새길 2011.09.20 3523
989 길희성 형제님, 경암학술상 수상 2 김덕년 2011.09.20 3154
988 새길교회 추수감사 예배 안내 새길 2011.09.08 4007
987 인터넷 위원회 위원 안내 새길 2011.09.07 3016
986 새교우 정착을 위한 프로그램, "새길 공동체와의 데이트" 새길 2011.08.12 3449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60 Next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