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2817 추천 수 3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프랑스 교과서에 실린 이야기 하나




개구리는 여름이 되니까 바다가 보고 싶었습니다.
개구리는 바다로 가기 위해서 작은 용달차를 구입해서,
먹을 것도 싣고 침낭도 싣고,
기타도 싣고서 출발합니다.

얼마만큼 갔는데 길거리에 앉아서
한숨을 쉬고 있는 달팽이를 만났습니다.
개구리가 물었습니다.

`달팽아, 너 왜 길거리에 앉아서 한숨을 쉬고 있니?`

달팽이가 대답했습니다.
`바다로 피크닉을 떠났는데,
걸어서 가려니까 힘이 들어 못 가겠구나.
그래서 한숨을 쉬고 있는 거야.`

개구리로서는 그 작은 용달차에 짐을 가득 실어서
달팽이를 태워 주려면,
자기의 짐을 하나 내려놓아야 했습니다.
개구리는 순간 곰곰이 생각했습니다.
`나의 짐을 버릴 것인가,
달팽이를 모른 체 두고 갈 것인가.`

이윽고 마음을 결정했습니다.
`아니다. 나의 짐 하나를 내리자.`
그래서 먹을 것을 가득 싼 상자를 내려놓고,
대신 거기에 달팽이를 태우고
달달거리면서 갑니다.

또 얼마를 가다가 자라를 만났습니다.
자라 역시 바다 구경을 위해
길을 나섰다고 했습니다.
거북이는 바다에서 살지만
자라는 냇가에서 사는 동물이죠.
그런데 자라를 태워 주려면
또 물건을 하나 더 내려놓아야 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기타를 내려놓고
자라를 태웠습니다.

그리고 또 출발합니다.
이번에는 참새 가족을 만났습니다.
침낭을 내려놓고 참새 가족을 태웠습니다.
또 갑니다. 이번에는 팬더곰을 만납니다.
팬더곰을 싣고 밥솥을 내려놓습니다.

이런 식으로 다른 친구들을 태우느라
모든 짐을 버린 다음에
바다에 이르렀습니다.

그런데 달팽이는 먹을 것을 잡아오고,
자라는 밥을 하고,
참새 가족은 기타 못지 않게 노래를 부르고,

팬더곰은 저녁에 잠을 잘 때에
개구리며 달팽이며 자라며 참새 가족을 껴안아서
편안한 잠자리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남을 돕기위해 자기 소유를 희생한다고 생각하지만
결국은 더 큰 기쁨으로 되 돌아오는 거겠지요.
더불어사는 삶이
가장 아름다운 삶이라는 생각을 하게하는
좋은 글이었습니다.

♪흐르는 곡은 Lex yeux fermes / Andre Gagnon 입니다 ♪


  • ?
    김은배 2004.07.16 13:28
    내용이 너무 좋아요.꽃그림도.컴퓨터가 병이나서 구청에서
    잘보고 갑니다.
  • ?
    이상길 2004.07.18 07:44
    오늘은 노래가 안나오는군요.
  • ?
    손경호 2005.01.14 08:57
    (배경음악삭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4 황민령 선생님 보아주세요. 박선생 2004.03.26 3486
533 황금물고기 2 손경호 2005.01.18 3309
532 활시위 당겨 보셔요 8 손경호 2006.02.06 6030
531 형제끼리 싸운 후 엄마의 대처 메뉴얼[옮겨 옴] 길벗 2011.10.28 4021
530 형제(자매}는 평생 친구 손경호 2004.05.27 3141
529 현진이에게 동생이 생겼답니다!! 7 김유진 2007.12.08 3903
528 행복과 소외의 차이 ... file 손경호 2005.03.18 2955
527 해외 사이트 links - a virtual church 외 이상길 2004.03.02 3188
526 한자 시간입니다.~ 2 손경호 2005.02.18 3530
525 한국의 아름다운 소리 100 선 2 손경호 2005.07.01 3843
524 학습2: "이 세상 최고의 보물" 이상길 2004.01.31 3215
523 학부모님들께 알립니다. 박소영 2004.11.29 2915
522 학부모님들, 함께해요~ 5 박소영 2004.11.30 2960
521 하모니카를 찾습니다. 1 배정은 2007.04.01 3779
» 프랑스 교과서에 실린 이야기 하나(배경음악삭제) 3 손경호 2004.07.16 2817
519 크리스찬 어린이를 위한 사이트 이상길 2004.01.18 2880
518 친구들아, 내일 장기자랑한다. 2 박은애 2003.07.19 4285
517 친구 - 알브레히트 뒤러의 '기도하는 손' 이야기 3 file 조성희 2004.02.16 11850
516 춤추는 주 2 손경호 2004.07.24 3149
515 축하해주세요! 4 이한들 2004.11.17 30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