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토론
2020.03.12 15:31

교회와 평화 중 선택?

조회 수 106 추천 수 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가 8년 전에 다니던 새길교회 홈페이지는 

이따금 뜨거운 토론을 주고받던 마당이었는데요.

요즘은 글이 많이 올라오지 않아서 좀 어색합니다. 

오늘 책을 읽다가 생각을 나누고픈 구절을 만나서, 

어색함을 무릅쓰고 또 글을 올립니다. 


<토머스 머튼과 틱낫한>이라는 책에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그 국제 종교인 대화에서 틱낫한은 텔 아비브에서 온 랍비와 

이스라엘의 정치·외교적 상황에 관하여 폭넓게 대화를 나누었다. 

랍비가 틱낫한에게, 당신이 내 처지였다면 무엇을 했겠느냐고 물었다. ... 

랍비는 만약 베트남의 평화냐 불교의 존속이냐 둘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당신은 어느 쪽을 선택하겠느냐고 물었다. 틱낫한이 평화라고 대답하자 랍비는 충격을 받았다. 

그러나 틱낫한으로서는 "불교와 평화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야 할 경우 

평화를 선택하는 것이 너무나도 당연한 일"이었다. 그 이유는 "만약 불교를 선택한다면 

평화를 버려야 하는데 불교가 그것을 허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에게 불교는 사원이나 종단 조직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불교는 당신 마음에 있습니다. 설사 당신에게 사원도 승려도 없다 해도 

당신은 마음과 삶으로서 여전히 불자일 수 있는 것입니다." 


코로나19가 너무나 널리 퍼져서 학생들은 학교에 가지 못하고

학교 급식에 식자재를 공급하려 계획했던 농민들은 농산물의 판로를 찾지 못해 가슴이 타들어 가고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해야 하므로 온나라 경제가 침체되어 

힘들지 않은 사람들이 거의 없습니다. 

매주 교회에 모여 예배 드리면서 마음의 위안을 찾았던 분들도 

3주 연속으로 모이지 못하면서 영적인 갈증을 느끼고 있겠지요.


위 구절을 읽다가 불교를 그리스도교로 바꾸어 읽어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리스도교와 평화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야 할 경우 

평화를 선택하는 것이 너무나도 당연한 일"이다. 그 이유는 "만약 그리스도교를 선택한다면

평화를 버려야 하는데 예수님이 그것을 허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리스도교는 교회나 교단 조직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그리스도교는 우리 마음에 있습니다. 설사 교회도 목사도 없다 해도

우리는 마음과 삶으로 여전히 그리스도인일 수 있습니다. 


아울러,

별거 아닌 이야기라도, 소박한 기도라도, 

여기서 교우들의 목소리를 자주 들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 모두 별거 아닌 사람들이 모여서

예수님의 사랑의 손길을 나누고자 하는 거니까요. 


* 맨 뒤에 '등록' 단추 누르려다가, 제목 색깔도 지정할 수 있게 되어 있어서 

시험삼아 파란색으로 해 보았습니다. ^__^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3525 사는이야기 웹진 새길엽서 3호 (2020 봄호) file 새길 2020.03.24 110
» 토론 교회와 평화 중 선택? 이창엽 2020.03.12 106
3523 토론 코로나 사태는 하느님의 뜻일까요? 이창엽 2020.02.27 239
3522 알림 [긴급 알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주일예배 일정 변동 안내 1 새길 2020.02.22 233
3521 알림 2020 사순절 묵상 안내 file 새길 2020.02.21 325
3520 알림 [알림] 코로나19로 인한 새길교회 알림사항 새길 2020.02.20 137
3519 알림 [긴급 알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새길교회 주일예배 및 활동 조정 관련 안내 새길 2020.02.11 186
3518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고난 가운데 희망을 사신 어머님 새길 2020.02.05 256
3517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아버지 무덤을 뒤로하고 남쪽으로 새길 2020.02.05 154
3516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해방 직전 아버지의 떠남 새길 2020.02.05 133
3515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아버지가 내게 남기신 것 1 새길 2020.01.08 329
3514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프롤로그 새길 2020.01.03 221
3513 알림 새길 교우의 책 출간 소식 (계정민 형제, 김문음 자매) file 새길 2019.12.27 247
3512 사는이야기 종교학자 길희성의 성탄 메시지 "우리 모두 예수가 되자" 새길 2019.12.25 345
3511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9년 12월 22일) 성상경 2019.12.23 182
3510 알림 오산학교 후문 이용을 부탁드립니다. 새길 2019.11.22 325
3509 알림 새길교회/새길기독사회문화원 웹진 새길엽서 2호 (2019 가을호) file 새길 2019.10.27 732
3508 알림 새길교회/새길기독사회문화원 웹진 [새길엽서] 창간호 (2019년 여름호) file 새길 2019.10.27 391
3507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9년 10월 06일) 성상경 2019.10.06 769
3506 알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곁)모임. 10월5일 토요일 5시. 김근철 2019.10.01 8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7 Next
/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