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74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너무도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아래를 누르면 원문으로 이동합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719027012&wlog_tag3=naver




...................................................................................................................................................................................................................................

    한완상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장


한완상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장



3·1운동은 당시 인구의 10%가 넘게 참여한,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비폭력 평화운동입니다. 시간이 흘러 그 정신이 광화문에서 촛불로 다시 일어났어요. 최근 기무사 계엄령 문건 논란은 얼마나 유치하고 반역사적인 행태인가요. 성숙한 시민사회의 열망을 (군은) 몰랐던 겁니다. 지난 100년간 우리 민족에게 쌓인 트라우마를 씻어내고 새로운 100년을 그리겠다는 사명감으로 이 자리를 맡았습니다.”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난 한완상(82)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장은 “촛불혁명은 21세기판 3·1운동”이라고 치켜세웠다.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를 시작으로 김영삼·김대중 정부에서 장관, 부총리를 지낸 한 위원장은 명실공히 진보진영의 거목으로 손꼽힌다. 

지금으로부터 99년 전인 1919년 일제에 핍박받은 조선인은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쳤다. 그로부터 97년이 흐른 2016년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에 분노한 국민은 “이게 나라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에 쥔 물건이 조금 바뀌었을 뿐 온전한 나라를 되찾겠다는 열망, 폭력이 아닌 것으로 이루겠다는 신념은 예나 지금이나 같았다.

지금 우리 민족에게 가장 필요한 건 ‘힐링’이라고 한 위원장은 강조했다. 그는 “지난 100년 강대국의 ‘갑질’ 때문에 우리 민족은 억울한 상처를 입었다. 일제는 우리의 언어·이름·민족혼을 앗아 갔다”면서 “하지만 제일 아픈 건 해방 이후에 생긴 트라우마다. 해방됐지만 우리는 남·북으로 나뉘어 갈등했다”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적폐청산을 ‘과거의 좋은 것까지 없앤다’는 말로 쓰려는 세력이 있는데 그건 아니다. 잘못된 과거의 일을 정리하는 데서 끝나면 새 역사를 열 수 없다”면서 “예컨대 1919년 임시정부 수립날을 건국일로 삼을 수 없다는 논리가 대표적이다. 철저히 일제의 논리에 입각한 것이다. 나라를 되찾고자 목숨 걸었던 분들의 노고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이 미래를 함께 그리길 소망했다. 내년 100주년 기념행사도 남·북 공동으로 열린다. 한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지난 판문점 회담 때 ‘남·북이 자랑스러운 역사 유산을 공유하면서 가까워질 수 있다’는 얘기를 나눴다”고 했다. 그가 자신감을 갖고 공동행사를 추진한 이유다. 한 위원장은 “이번 판문점 회담은 앞서 두 번의 정상회담과는 달랐다”면서 “남과 북의 이행의지가 높고 정권의 시간적 여유가 충분하며 국제적으론 북·미 정상회담이 바로 이뤄져 선순환할 수 있는 연결고리가 생겼다”고 평가했다. 

공동행사의 첫 번째 노력은 ‘안중근 의사 유골 찾기’다. 안중근 의사의 유골은 만주 어딘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남북이 힘을 합쳐 그것을 찾으면 좋겠다는 게 한 위원장의 바람이다. 아울러 안 의사의 사상인 ‘동양평화론’에 대해 남북 공동으로 학술회의도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군국주의로 회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일본에 교훈을 주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남북 대학생이 서로 역사유적지를 탐방하거나, 북에도 있을 일제시대 노동자, 위안부 등도 함께 아우를 수 있는 내용으로 채워질 전망이다. 

3·1운동 100주년이 지금 갖는 특별한 시대적 소명을 한 위원장은 “아픔을 치유하는 동시에 선진국으로 나아가는 정신적 힘을 얻는 것”이라고 정리했다. 그는 “(99년 전처럼) 우리나라는 더이상 강대국 사이에서 등 터지는 새우가 아니다”라면서 “남과 북이 정치, 경제, 문화적으로 협력하면 세계 5대 강국으로 일어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 길을 주저할 이유가 전혀 없다”면서 “그러길 두려워하는 일제와 냉전의 망령으로부터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3495 스크랩 내년 3·1운동 100주년…동북아 평화정착 원년 되길 (한완상) 김주태 2018.12.06 44
3494 알림 새교우님들을 (등나무프로그램)에 초대합니다 김근철 2018.11.13 217
3493 스크랩 北 다녀온 한완상 박사 "진짜 악마는 우리 안에 있었다" 김주태 2018.10.31 349
3492 알림 2018년 새길교회 바자회(10월21일)에 초대합니다! 성상경 2018.10.07 407
3491 알림 가을운동회(10월14일)에 초대합니다! 1 김근철 2018.10.04 485
3490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8년 9월 30일) 1 성상경 2018.10.04 353
3489 스크랩 [한완상 위원장 인터뷰] "우리 정부, 남북관계 정책 자신감 있게 펼쳐야" 김주태 2018.09.03 602
» 스크랩 “촛불혁명은 21세기판 3·1운동… 남북 협력 땐 5대 강국에” 김주태 2018.07.20 741
3487 스크랩 한완상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1 김주태 2018.07.03 1104
3486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8년 6월 24일) 1 성상경 2018.06.25 848
3485 스크랩 한완상 "북미회담 허무할 정도로 잘돼, 80 중반에 해방 느낌" -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새길 2018.06.13 985
3484 알림 새교우님들을 (새길등나무프로그램)에 초대합니다.(6월24일) 김근철 2018.06.12 677
3483 알림 산들산들... 아차산갑니다(26일(토)) 김근철 2018.05.15 851
3482 스크랩 한완상 "김정은, 미국과 경제이야기 하고 싶어해" 김주태 2018.04.27 1243
3481 알림 <산들산들> 북한산 갑니다. 21일(토) 김근철 2018.04.12 1017
3480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8년 3월 25일) 2 성상경 2018.03.25 1317
3479 알림 산들산들 산행합니다 17일(토)10시 1 김근철 2018.03.13 1231
3478 알림 새길 등나무 프로그램에 초대합니다.(3월25일) 김근철 2018.03.12 1078
3477 알림 4.16재단 설립을 위한 100만 4.16기억위원 모집합니다 file 새길 2018.03.08 1056
3476 알림 한완상 "세계평화대회" (기조 연설문 포함) 김주태 2018.02.05 14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5 Next
/ 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