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조회 수 26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너무도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아래를 누르면 원문으로 이동합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719027012&wlog_tag3=naver




...................................................................................................................................................................................................................................

    한완상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장


한완상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장



3·1운동은 당시 인구의 10%가 넘게 참여한,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비폭력 평화운동입니다. 시간이 흘러 그 정신이 광화문에서 촛불로 다시 일어났어요. 최근 기무사 계엄령 문건 논란은 얼마나 유치하고 반역사적인 행태인가요. 성숙한 시민사회의 열망을 (군은) 몰랐던 겁니다. 지난 100년간 우리 민족에게 쌓인 트라우마를 씻어내고 새로운 100년을 그리겠다는 사명감으로 이 자리를 맡았습니다.”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난 한완상(82)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장은 “촛불혁명은 21세기판 3·1운동”이라고 치켜세웠다.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를 시작으로 김영삼·김대중 정부에서 장관, 부총리를 지낸 한 위원장은 명실공히 진보진영의 거목으로 손꼽힌다. 

지금으로부터 99년 전인 1919년 일제에 핍박받은 조선인은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쳤다. 그로부터 97년이 흐른 2016년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에 분노한 국민은 “이게 나라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에 쥔 물건이 조금 바뀌었을 뿐 온전한 나라를 되찾겠다는 열망, 폭력이 아닌 것으로 이루겠다는 신념은 예나 지금이나 같았다.

지금 우리 민족에게 가장 필요한 건 ‘힐링’이라고 한 위원장은 강조했다. 그는 “지난 100년 강대국의 ‘갑질’ 때문에 우리 민족은 억울한 상처를 입었다. 일제는 우리의 언어·이름·민족혼을 앗아 갔다”면서 “하지만 제일 아픈 건 해방 이후에 생긴 트라우마다. 해방됐지만 우리는 남·북으로 나뉘어 갈등했다”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적폐청산을 ‘과거의 좋은 것까지 없앤다’는 말로 쓰려는 세력이 있는데 그건 아니다. 잘못된 과거의 일을 정리하는 데서 끝나면 새 역사를 열 수 없다”면서 “예컨대 1919년 임시정부 수립날을 건국일로 삼을 수 없다는 논리가 대표적이다. 철저히 일제의 논리에 입각한 것이다. 나라를 되찾고자 목숨 걸었던 분들의 노고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이 미래를 함께 그리길 소망했다. 내년 100주년 기념행사도 남·북 공동으로 열린다. 한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지난 판문점 회담 때 ‘남·북이 자랑스러운 역사 유산을 공유하면서 가까워질 수 있다’는 얘기를 나눴다”고 했다. 그가 자신감을 갖고 공동행사를 추진한 이유다. 한 위원장은 “이번 판문점 회담은 앞서 두 번의 정상회담과는 달랐다”면서 “남과 북의 이행의지가 높고 정권의 시간적 여유가 충분하며 국제적으론 북·미 정상회담이 바로 이뤄져 선순환할 수 있는 연결고리가 생겼다”고 평가했다. 

공동행사의 첫 번째 노력은 ‘안중근 의사 유골 찾기’다. 안중근 의사의 유골은 만주 어딘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남북이 힘을 합쳐 그것을 찾으면 좋겠다는 게 한 위원장의 바람이다. 아울러 안 의사의 사상인 ‘동양평화론’에 대해 남북 공동으로 학술회의도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군국주의로 회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일본에 교훈을 주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남북 대학생이 서로 역사유적지를 탐방하거나, 북에도 있을 일제시대 노동자, 위안부 등도 함께 아우를 수 있는 내용으로 채워질 전망이다. 

3·1운동 100주년이 지금 갖는 특별한 시대적 소명을 한 위원장은 “아픔을 치유하는 동시에 선진국으로 나아가는 정신적 힘을 얻는 것”이라고 정리했다. 그는 “(99년 전처럼) 우리나라는 더이상 강대국 사이에서 등 터지는 새우가 아니다”라면서 “남과 북이 정치, 경제, 문화적으로 협력하면 세계 5대 강국으로 일어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 길을 주저할 이유가 전혀 없다”면서 “그러길 두려워하는 일제와 냉전의 망령으로부터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3526 사는이야기 평화여행 2020 간담회 "노변정담"(한완상 선생님 참여) 새길 2020.05.19 58
3525 사는이야기 웹진 새길엽서 3호 (2020 봄호) file 새길 2020.03.24 379
3524 토론 교회와 평화 중 선택? 이창엽 2020.03.12 297
3523 토론 코로나 사태는 하느님의 뜻일까요? 이창엽 2020.02.27 457
3522 알림 [긴급 알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주일예배 일정 변동 안내 1 새길 2020.02.22 401
3521 알림 2020 사순절 묵상 안내 file 새길 2020.02.21 486
3520 알림 [알림] 코로나19로 인한 새길교회 알림사항 새길 2020.02.20 225
3519 알림 [긴급 알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새길교회 주일예배 및 활동 조정 관련 안내 새길 2020.02.11 263
3518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고난 가운데 희망을 사신 어머님 새길 2020.02.05 324
3517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아버지 무덤을 뒤로하고 남쪽으로 새길 2020.02.05 218
3516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해방 직전 아버지의 떠남 새길 2020.02.05 205
3515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아버지가 내게 남기신 것 1 새길 2020.01.08 422
3514 사는이야기 최만자의 나의 삶, 나의 이야기: 프롤로그 새길 2020.01.03 278
3513 알림 새길 교우의 책 출간 소식 (계정민 형제, 김문음 자매) file 새길 2019.12.27 326
3512 사는이야기 종교학자 길희성의 성탄 메시지 "우리 모두 예수가 되자" 새길 2019.12.25 450
3511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9년 12월 22일) 성상경 2019.12.23 250
3510 알림 오산학교 후문 이용을 부탁드립니다. 새길 2019.11.22 383
3509 알림 새길교회/새길기독사회문화원 웹진 새길엽서 2호 (2019 가을호) file 새길 2019.10.27 815
3508 알림 새길교회/새길기독사회문화원 웹진 [새길엽서] 창간호 (2019년 여름호) file 새길 2019.10.27 458
3507 사는이야기 수선화의 집 방문 후기(2019년 10월 06일) 성상경 2019.10.06 8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7 Next
/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