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사는이야기
2016.12.31 02:36

류홍렬 형제님을 추모합니다.

조회 수 1197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류홍렬 형제님이 2016년 12월 28일 소천 하셨다는 문자를 보고

가슴이 아팠습니다.

가슴이 왜 이렇게 아프지?” 라고 자문했습니다.

세미한 대답이 들려 왔습니다:

형제님과 우리는 하나였다라는 것이었습니다.

형제님이 자신의 구원 이야기를 새길의 자매형제님들과 나누었을 때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가 되었던 것입니다.

 

형제님은 구원의 핵심을 <예수따르미>에서 찾으셨고,

예수처럼 고통 받는 약자의 이웃으로 살고자 하셨습니다.

형제님은 여기에 무언가를 첨가하지 않으셨습니다.

무엇이 더 있어야 하는가를 묻지도 않으셨습니다.

예수님이 말과 행동으로 사신 것에만 주목하신 것입니다.

형제님은 <예수살기>를 그렇게 시작하셨습니다.

형제님은 여기에서 더 나아가

왜 언행일치가 안 되는가를 물으셨습니다.

그 어려움을 토로하시고,

이를 극복하고자 여러 가지로 노력하셨습니다.

형제님은 <예수따르미>의 고백으로 시작하여 <예수살기>에 이르시고

<예수되기>를 추구하신 것입니다.

 

형제님의 몸은 가셨지만

형제님의 구원 이야기는

새길 공동체에서 기억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삶속에 오래 오래 살아 있을 것입니다.

이것이 류홍렬 형제님이 사시게 될 한 가지 영생일 것으로 믿습니다.

 

형제님,

우리에게 신앙의 유업으로 한 가지 모델을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안녕히 가십시오.

  • ?
    김근철 2016.12.31 11:50
    항상 공부하고 항상 깨우치며 후배들에게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주셨던 류홍렬 선생님을 기억합니다.
  • ?
    이상길 2017.01.01 21:51
    류홍렬 형제님의 갑작스러운 소천 소식은 정말 저에게도 충격이었습니다. 그리고 돌아가신 이 후 불과 4일 안에 들은 새소식은 정말 평생을 참 그리스도인으로 사셨던 것 같아서 더욱, 뒤늦게 알고 너무 빨리 헤어져서 섭섭한 감과 아쉬움이 매우 큽니다. 그래서 저는 지금 류 형제님이 우리 새길에서 남긴 흔적을 좀 찾아 보려고 합니다. 곧 정리 되는 대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3467 알림 8월20일은 오산고등학교에서 예배가 없습니다. new 김근철 2017.08.17 13
3466 알림 (*공지) 이번 주일 6월 25일 오산중고등학교 주차 안내 새길 2017.06.22 428
3465 사는이야기 6/12(월) 용유도 갯벌 /고기잡이 참가 신청 받습니다. 이상길 2017.06.05 342
3464 알림 일반인을 위한 호스피스 강의를 소개합니다. 김호성 2017.06.05 388
3463 스크랩 문 대통령 '원로 멘토' 한완상 "사드는 물론, 한미 연합훈련 재고해야" 김주태 2017.06.04 534
3462 알림 2017, 새교우와의 데이트에 초대합니다. 김근철 2017.05.30 442
3461 알림 6월3일 강화도 순례길 및 심도학사 방문 안내 이상길 2017.05.30 432
3460 알림 주일예배 영상물 보는 방법 2 이상길 2017.05.30 367
3459 스크랩 한완상 “사자가 여물 먹듯…갑이 체질 바꾸는 노력 필요” 경향신문 김주태 2017.05.18 510
3458 알림 새길 교우들의 책 출간 소식 (한완상 형제, 김명식 형제) file 새길 2017.05.11 684
3457 알림 오산학교 정문폐쇄에 따른 대중교통 이용 안내 1 새길 2017.05.04 629
3456 사는이야기 [새책] 『신정-정치 : 축적의 법과 국법의 이위일체 너머』(윤인로 지음) 출간되었습니다! 다지원 2017.04.06 851
3455 알림 [숨길] 숲길 걷기에 초대합니다. 문현미 2017.03.25 991
3454 알림 새길행동 '숨길' 모임 file 문현미 2017.03.16 994
3453 스크랩 한완상 “청산 없는 통합, 쓰레기·똥 안고 좋은 집 살겠단 어리석은 짓” 김주태 2017.03.13 1068
3452 알림 새길 곁 ing : 17차 '범국민행동의 날' 촛불집회 1 file 장은정 2017.02.23 1298
3451 스크랩 한완상 "개헌 헌법에 '촛불혁명정신 계승' 들어가야" 김주태 2017.01.26 1306
3450 스크랩 한완상 "부끄러움 모르는 朴대통령은 짐승" 김주태 2017.01.04 1643
» 사는이야기 류홍렬 형제님을 추모합니다. 2 정대현 2016.12.31 1197
3448 알림 세월호 가족들과 함께 드리는 성탄예배 1 file 새길 2016.12.20 11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4 Next
/ 174